베리타스

최진실 딸 투병 근황...최준희 길미니스트리와 봉사하기도

입력 Feb 13, 2019 06:48 AM KST
choi
(Photo : ⓒ최준희 인스타그램 갈무리)
▲최진실 딸 투병 근황이 전해진 가운데 최진실 딸 최준희가 과거 연예인 봉사단체 길미니스트리와 함께 아이티 봉사활동을 떠난 일도 새삼 회자되고 있다. 길미니스트리는 연예인·프로듀서·작가 등 방송 종사자들로 꾸려진 기독교 선교공동체로, 지난 2017년 말 당시 최준희와 함께 배우 겸 방송인 김원희와 의료단체도 함께했다.

최진실 딸 난치병 투병 근황이 전해진 가운데 최진실 딸 최준희가 과거 연예인 봉사단체 길미니스트리와 함께 아이티 봉사활동을 떠난 일도 새삼 회자되고 있다. 길미니스트리는 연예인·프로듀서·작가 등 방송 종사자들로 꾸려진 기독교 선교공동체로, 지난 2017년 말 당시 최준희와 함께 배우 겸 방송인 김원희와 의료단체도 함께했다.

최준희는 당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이티 봉사활동 중인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최준희는 밝은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아이티에서 만난 친구들과 함께 찍은 사진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환한 미소와 브이 자를 그린 포즈로 최준희가 마음의 안정을 찾은 것 같아 누리꾼을 안심시켰다.

앞서 최준희는 그해 8월 5일 외할머니로부터 학대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경찰은 그러나 최 양의 할머니 정모 씨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한편 최진실 딸 최준희는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최준희는 "최근 두 달 동안 루푸스에 걸려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제는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며 근황을 밝혔다.

이어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 다닐 수가 없었다. 체중이 1-2주 만에 10kg이 늘었고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를 타고 다녔다"면서 "제가 살 찐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사실은 부은 거다. 빨리 완치해서 일상생활 관련한 영상과 글을 많이 올리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