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명구 목사 감독회장 당선 무효 판결 나와

입력 Feb 14, 2019 09:59 AM KST
junmyungku
(Photo : ⓒ선관위 후보 영상 캡처)
▲감독회장에 당선된 전명구 목사에 대해 당선 무효 판결이 나왔다. 전명구 목사는 지난 2016년 제32회 감독회장에 당선된 바 있다. 서

감독회장에 당선된 전명구 목사에 대해 당선 무효 판결이 나왔다. 전명구 목사는 지난 2016년 제32회 감독회장에 당선된 바 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46부는 13일 오전 당선무효확인 소송(2017가합39714)에 대해 "기독교대한감리회가 2016년 9월 27일 실시한 제32회 감독회장 선거가 무효임을 확인한다"며 "피고 보조참가인(전명구)의 지위는 부존재함을 확인한다"고 판결했다.

또 같은 날 열린 선거무효확인 소송(2018가합549423) 판결에서도 "기독교대한감리회가 2016년 9월 27일 실시한 제32회 감독회장 선거가 무효임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전명구 감독회장 측은 '즉시항고' 입장을 밝혔으나 현재 전명구 목사의 감독회장 지위 유지 여부에 대해서는 일치된 의견이 나오지 않고 있다.

한편 전명구 목사는 2016년 선거 당시 2,587표를 획득해 제32회 감독회장에 당선됐다. 협성대 출신 목회자가 감독회장에 당선된 것은 처음이어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