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문재인 대통령,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 가져
종교 지도자들 "3.1운동 100주년 한반도 평화 기원"

입력 Feb 19, 2019 08:48 AM KST
kcrp
(Photo : ⓒ청와대 페이스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을 추진하는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에 참여하는 종단 수장을 초청해 이뤄졌으며, 종교계가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3.1운동의 의미를 함께 되새기는 자리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희중 대주교(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원행 스님(조계종 총무원장), 이홍정 목사(한국기독교 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교정원장(원불교), 이정희 교령(천도교), 박우균 회장(민족종교협의회), 김영근 성균관장(유교) 등 총 7명의 종교지도자가 참석했다.

종교지도자들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이념과 종파를 넘어 민족이 하나가 되었던 3.1운동 정신을 계승·기념하고,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자리로 만드는데 역할을 다하겠다는 의견을 전했다.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는 "평양 유일의 성당인 장충성당이 벽에 금이 가는 등 복원이 필요한 상황인데, 현재 관련한 협의를 하고 있다. 주교들이 평양을 방문해서 구체적인 계획이 수립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은 "2019년 새해맞이 행사로 금강산을 방문해서 북측 관계자들과 신계사 템플스테이 추진방안을 협의했다"고 전했다.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는 "이제는 남북 평화경제와 평화공존 시대로 가야한다"며 "이를 위해서도 국민통합과 남남갈등 해소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은 "원불교 법인성사(法認聖事)의 기도정신은 세계평화를 기원하는 것"이라며 "평화통일을 소망하며 그 결실이 잘 맺어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정희 천도교 교령은 "1910년 일제병탄 후 손병희 선생이 10년 후 나라 되찾겠다고 했다. 3.1운동은 그 준비부터 보면 109주년이다. 천도교인들이 3.1운동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설명한 뒤 "비정치 분야에서 민간 차원의 남북 교류가 더 많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우균 민족종교협의회 회장은 "3.1운동 애국선열 위패를 모실 곳이 없다. 3.1운동 기념관 건립을 기대한다"고 건의했으며, 김영근 성균관장은 "북한 개성 성균관을 민족적 차원에서 복원하고, 이후 남쪽 성균관과 교류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3·1절 맞아 종교계에서 3·1절 기념하는 법회, 미사, 예배 일제히 올리시기로 했고, 또 독립선언이 낭독된 3월1일 정오를 기해 일제히 타종하기로 한 것 아주 감사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남북 교류에도 앞장서 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를 드린다"면서 "정부와 정부 간의 공식적인 관계가 막혀있을 때 가장 먼저 교류의 분위기를 만들어낼 수 있는 데가 저는 종교계를 비롯한 민간 교류 쪽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종교는 다른 어느 분야보다도 서로 소통하고 교류하는 데에 수월한 측면이 있다고 생각하고, 또 그게 주는 상징적인 효과도 아주 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체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시기 바란다"며 "예를 들면 북한의 장충성당 복원 같으면 그 자체로도 큰 의미가 있지만, 나중에 언젠가 교황께서 북한을 방문하시게 될 때도 일정, 프로그램 속에 포함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분위기를 조성해 나간다는 면에서도 우리 정부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생각이 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7대 종단 지도자들은 3.1운동으로 희생된 선열을 기리기 위해 오는 3월1일 정오에 교회와 성당, 사찰, 교당, 향교 등 각 종단별 종교시설에서 3분 간 타종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오피니언

기고

돈, 권력, 성이 판치는 세상

90학번인 저의 세대에서도 그 당시 유행하던 나이트 클럽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남성이건 여성이건 외모와 나이가 꽤 중요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과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