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교연, 사랑의 연탄 3만장 나눠

입력 Feb 23, 2019 07:21 AM KST
kwon
(Photo : ⓒ한교연 제공)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이 21일 서울 중계동 104번지 백사마을에서 사랑의 연탄 3만장을 전달하고 나누는 뜻깊은 행사를 가졌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이 21일 서울 중계동 104번지 백사마을에서 사랑의 연탄 3만장을 전달하고 나누는 뜻깊은 행사를 가졌다.

한교연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는 마을 주민들과 봉사자들 50여 명과 함께 드린 예배 설교를 통해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이 곡식을 거둘 때 첫 수확은 하나님께 드리고, 두 번째 소출은 자신의 양식으로 쓰고, 분깃을 남겨 가난한 사람들을 먹이게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는 하나님이 주신 건강과 시간, 물질도 첫째는 하나님을 위해, 그리고 자신과, 가난한 이웃을 위해 쓰는 것이 복된 삶"이라며 "연탄은 검은 색이었다가 불이 활활 타올라 추운 겨울 날씨를 녹이고 이웃의 언 가슴도 녹인 후에는 하얗게 변한다. 봉사의 구슬땀을 흘린 우리 모두도 연탄처럼 뜨거운 봉사의 마음을 쏟아 남에게 유익한 사람이 될 뿐 아니라 하나님 앞에서 하얗고 깨끗한 삶을 살아가자"고 덧붙였다.

연탄은행 대표 허기복 목사는 "연탄값이 갑자기 큰 폭으로 인상되는 바람에 백사마을 주민들이 그 어느 때보다 더 추운 겨울을 보내는 형편이었는데 한교연이 매년 연탄을 기증해 줄 뿐 아니라 올해는 기존 2만장에서 3만장으로 더 늘려 큰 도움과 위로를 동시에 받았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기고

돈, 권력, 성이 판치는 세상

90학번인 저의 세대에서도 그 당시 유행하던 나이트 클럽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남성이건 여성이건 외모와 나이가 꽤 중요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과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