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삼일절 태극기 게양 방법과 3.1운동 100주년 의미

입력 Mar 01, 2019 10:00 AM KST
taekukki
(Photo : ⓒ포탈 다음 화면 갈무리)
▲삼일절 100주년을 맞아 태극기 게양 방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삼일절은 5대 국경일 중 한 날로 태극기 게양시 깃봉과 깃면의 사이를 떼지 않고 달아야 한다.

삼일절 100주년을 맞아 태극기 게양 방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삼일절은 5대 국경일 중 한 날로 태극기 게양시 깃봉과 깃면의 사이를 떼지 않고 달아야 한다.

5대 국경일은 삼일절, 제헌절,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등이다. 이 밖에 국군의 날 및 정부지정일에도 같은 방법으로 태극기를 달면 된다.

하지만 현충일, 국장기간, 국민장 및 정부지정일 등 조의를 표하는 날에는 깃면의 너비(세로)만큼 태극기를 내려 달아야 한다. 완전한 조기를 달 수 없는 경우는 조기임을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최대한 내려 달아야 한다.

한편 샬롬나비(상임대표 김영한 목사)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성명을 내고 △자유·평등,민주·자주.인도(仁道)·평화의 3.1운동 정신을 가르치고 공유하고 확산해야한다 △민족 독립을 위한 기독교의 참여와 수난은 오늘날 백년 후 제1종교 되는 결실을 가져왔다 △3.1운동 100주년기념사업을 나라사랑운동과 지역공동체 통합으로 의미있게 진행해야 한다 △독립유공자와 유가족들에 대한 예우와 대우를 실질적으로 해야한다 △일본은 군국주의 침략역사를 회개하고 아시아 공동체 형성에 힘을 기울여야한다 △한국교회는 선조들이 보여준 자발적 희생, 공공성과 공동체 정신을 생활화 해야 한다 등을 주장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명성교회, 속마음 세상에 털어

명성교회가 속한 서울 동남노회 새임원진은 이달 초 기자회견을 통해 13일 업무를 재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업무재개를 예고한 당일, 명성교회 측은 사무실을 사

많이 본 기사

김동호 목사, 폐암 발병 고백 "나라고 다르지 않아"

김동호 목사가 "나라고 다르지 않았다"면서 폐암 발병 사실을 공개했다. 김동호 목사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프니까, 조금 두렵고 떨리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