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3·1운동 100년, 희망을 주는 교회로 이행해야"
일본 교회 지도자들 "일본의 과거 침탈 깊이 사과"

입력 Mar 01, 2019 07:38 PM KST
31
(Photo : ⓒ공동취재단)
▲‘3·1운동100주년한국교회위원회’는 1일 2만여 명(주최측 추산)의 성도들이 운집한 가운데 ‘3·1운동 100년 한국교회 기념대회’를 열었다.

'3·1운동100주년한국교회위원회'는 1일 2만여 명(주최측 추산)의 성도들이 운집한 가운데 '3·1운동 100년 한국교회 기념대회'를 열었다. 이날 대회는 3·1운동 100년을 기억하고 3·1운동 정신을 기도운동으로 승화시켜 8천만 민족 복음화와 750만 디아스포라 세계 선교적 사명을 다할 것을 다짐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시청광장 우편에서 시작된 이날 기념대회는 청장년층이 어우러져 조화를 이뤄 눈길을 끌었다. 젊은층을 대표해 한국대학생선교회(CCC) 트루니스찬양팀이 첫 번째 섹션을 맡아 성도들과 함께 뜨거운 찬양의 시간을 가졌다.

대회장 이승희 목사(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는 "오늘 우리는 일제 총칼에 맞서 일사각오로 '자주 독립'을 외쳤던 3·1정신의 계승과 더불어 순교정신으로 항거했던 선열들의 뒤를 따라 뼈를 깍는 각오와 결단으로 한국교회를 바로 세우고 이 나라 이 민족을 섬기며 민족과 함께하며 희망을 주는 교회로 나가고자 한다"고 인사를 전했다.

정서영 목사(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박종철 목사(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엄신형 목사(전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세계복음화중앙협의회 총재) 등 대회장이 나서 인사 및 취지의 말을 전했으며 이주훈 목사(예장백석대신 총회장)가 대표기도했다.

또한 윤보환 감독(영광감리교회)이 '거룩한 기도 연합, 3·1운동', 림형석 목사(예장통합 총회장)가 '한국교회의 다음세대에 대한 책임'이라는 제목으로 각각 메시지를 전했다.

윤보환 감독은 메시지를 통해 "3·1운동은 온 교회가 나라를 살리기로 염원하며 일으킨 구국 기도 운동"이라며 "3·1운동은 하나님을 향한 민족의 부르짖음의 기도였으며 교회를 중심 한 거룩한 구국 기도운동이었음을 부인할 수 없다"고 말하고 "3·1운동 1백주년을 맞이하면서 기독교는 사상과 이념 싸움이나 정치적 지지 세력의 대립에서 벗어나 여호와 하나님이 부르신 나라, 꼬레아 대한민국이 되어 '거룩한 기도 연합, 3.1 운동'의 정신과 순교신앙을 계승하여 민족과 세계 복음화의 새로운 1백년의 리더십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림형석 목사 역시 "그때의 젊은이들은 깨어있었고 특히 기독교학교의 기독청년들이 3·1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일에 도화선 역할을 했다"고 전하고 "우리의 소망은 우리의 자녀들이 이 나라의 의인 열 명이 되고, 기드온의 300용사가 되고, 바알 우상에게 입 맞추지 않은 7000 기도용사들이 되는 것"이라고 말하고 "이제 우리의 자녀들을 신앙의 사람으로 키우고, 자유민주주의의 정신을 가진 민주세대로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3102
(Photo : ⓒ공동취재단)
▲이날 기념대회는 ‘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위원회’ 주최로 열렸으며, 전명구 감독회장(기독교대한감리회)과 한국교회 총회장들의 공동축도가 있었다. 축도 후 오야마 레이지 목사외 17명의 일본 목회자들은 “일본의 과거 침탈을 깊이 사죄합니다. 이젠 됐어요.라고 말씀하실 때까지 계속 사죄하겠습니다”라는 펼침막을 들고 사과하고 엎드려 사죄했다.

참석자들이 뜻을 모아 기도했으며 '3·1정신과 순교신앙 계승을 위해' 통성기도 후 진행위원장 설동욱 목사(예정교회)가 마침기도를 했다. 전태식 목사(서울진주초대교회)의 성경봉독과 CCC 찬양대의 특별찬양이 있었다.

이날 '진리와 자유'라는 제목으로 설교에 나선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는 "100여 년 전 우리 민족의 믿음의 선진들은 일제 침략으로 자유를 빼앗기고, 참된 진리도 잃어버리게 된 현실에 매우 안타까워 했고 그래서 진리와 자유를 위해 분연히 일어나 대 한독립만세를 외쳤다"면서 "이를 본받아 우리도 불의 앞에 일어나 악과 싸워야 하지만 분명하게 기억해야 할 사실은 예수 그리스도만이 참 진리가 되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목사는 "100년 전 3.1 운동에서 참된 자유를 향해 부르짖은 함성과 정신에 따라 오늘날 우리가 부르짖어야 할 진정한 독립만세는 무엇인가?"라고 묻고 "그것은 바로 인권의 사각지대에서 고통당하는 자들이 그 고통에서 벗어나는 것"이라고 피력했다.설교에 이어 찬양사역팀 소리엘의 축하찬양 후 임준식 목사(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 대표회장), 김동근 장로(몽골기독교총연합선교회 법인회장), 두상달 장로(대한민국국가조찬기도회 회장), 박철규 목사(세계복음화중앙협의회 대표회장), 김봉준 목사(미래목회포럼 대표), 오영자 목사(한국복음화운동본부 여성총재), 김호동 목사(유럽한인기독교총연합회 사무총장) 등이 특별기도를 했다.

아울러 참석들은 각 교단 총회장인 윤성원 목사(기성 총회장), 홍동필 목사(예장합신 총회장), 윤기순 목사(예성 총회장), 김종현 감독(중앙연회 감독), 이양호 목사(복음교회 총회장), 정상업 목사(예장개혁총연 총회장) 등의 뜻을 모아 '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 선언문'에는 "우리 한국교회는 선배들의 선언과 목숨을 바친 희생 위에 얻어낸 이 땅의 독립과 자유와 평화를 소중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다짐하고 "우리 한국교회는 모든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의 몸된 지체로서 서로 연합하며, 협력함으로써 교회 안에 들어온 이단과 분열의 사슬을 끊어내 거룩한 교회를 이루며, 우리 시대에 주어진 민족 복음화와 세계 선교의 사명을 다해 나갈 것"을 선언했다.

이날 기념대회는 '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위원회' 주최로 열렸으며, 전명구 감독회장(기독교대한감리회)과 한국교회 총회장들의 공동축도가 있었다. 축도 후 오야마 레이지 목사외 17명의 일본 목회자들은 "일본의 과거 침탈을 깊이 사죄합니다. 이젠 됐어요.라고 말씀하실 때까지 계속 사죄하겠습니다"라는 펼침막을 들고 사과하고 엎드려 사죄했다.

오피니언

기고

돈, 권력, 성이 판치는 세상

90학번인 저의 세대에서도 그 당시 유행하던 나이트 클럽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남성이건 여성이건 외모와 나이가 꽤 중요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과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