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웜비어 부모 "이젠 못참아"...김정은 비난 성명 발표

입력 Mar 02, 2019 07:53 AM KST
otto_02
(Photo : ⓒFree Otto Warmbier 페이스북 갈무리)
▲북한에 억류됐다고 석방된 지 엿새 만에 숨진 고 오토 웜비어 부모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난하는 성명을 냈다.

북한에 억류됐다고 석방된 지 엿새 만에 숨진 고 오토 웜비어 부모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난하는 성명을 냈다.

웜비어 부모는 성명에서 "이번 정상회담 과정에서 그간 예의를 지켜왔지만 이제는 목소리를 높이겠다"며 "김정은과 그 정권이 아들의 죽음에 책임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웜비어 사건을 '나중에 알았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해명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판없이 수용한 것에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기자회견에서 "(웜비어 사건에 대해)김 위원장이 사건을 나중에 알았다고 말했다"며 "그의 말을 믿겠다"고 발언했다.

한편 웜비어는 2016년 1월 평양 방문 중 호텔에서 선전 현수막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돼 15년의 노동 교화형을 선고받고 억류 17개월 만에 풀려났다. 의식불명 상태로 2017년 6월 미국으로 돌아왔으나 엿새 만에 부모 곁은 떠났다.

보수 개신교계 및 보수적 성향의 기독교 시민단체들 역시 웜비어 사건과 관련해 웜비어 부모의 입장을 지지하며 김정은 위원장 등 북한 정권을 비난하는 목소리를 꾸준하게 내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돈, 권력, 성이 판치는 세상

90학번인 저의 세대에서도 그 당시 유행하던 나이트 클럽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남성이건 여성이건 외모와 나이가 꽤 중요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과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