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연세대 신과대 신임교원 잠비아 국적 박사 임용

입력 Mar 06, 2019 10:39 AM KST
yonse
(Photo : ⓒ연세대 신과대 제공)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가 2019년 1학기 연합신학대학원과 신과대학 신임교원으로 참마 카운다(Chammah J. Kaunda) 박사를 임용했다고 최근 밝혔다.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가 2019년 1학기 연합신학대학원과 신과대학 신임교원으로 참마 카운다(Chammah J. Kaunda) 박사를 임용했다고 최근 밝혔다.

연합신학대학원장 권수영 교수는 "연세대학교의 기초를 놓은 언더우드 선교사의 비전을 전 세계로 이어가는 가장 중요한 프로그램이 GIT가 되리라는 확신을 가지고 인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아프리카 출신 전임교수를 임용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참마 카운다 교수는 아프리카 잠비아 국적으로 남아공 KwaZulu-Natal 대학에서 아프리카 신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참마 카운다 교수는 인류학자인 아내 및 세 자녀와 함께 지난달 24일 한국에 입국했고, 연세대학교가 제공한 숙소에서 한국 생활을 시작했다. 2019년 1학기부터 연세대학교 신과대학 학부 강의와 연합신학대학원과 GIT 강의를 담당하게 된다.

한편 연세대학교는 지난 2015년 연합신학대학원 내 국제신학교육원(Global Institute of Theology, 이하 GIT)을 설립하고, 아시아, 아프리카, 그리고 남미의 신학생들에게 전액장학금 석박사 학위 프로그램을 개설하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돈, 권력, 성이 판치는 세상

90학번인 저의 세대에서도 그 당시 유행하던 나이트 클럽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남성이건 여성이건 외모와 나이가 꽤 중요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과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