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두환 회고록 가처분...조비오 신부 사자명예훼손 죄

입력 Mar 11, 2019 11:00 AM KST
ytn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고 조비오 신부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두환 전 대통령이 광주에서 재판을 받기 위해 11일 오전 자택을 나섰다. 이로써 전두환 전 대통령은 광주 민주화운동이 발생한 지 39년 만에 피고인 신분으로 광주 법정에 서게 됐다.

고 조비오 신부 사자명예훼손 죄로 재판에 넘겨진 전두환 전 대통령이 광주에서 재판을 받기 위해 11일 오전 자택을 나섰다. 이로써 전두환 전 대통령은 광주 민주화운동이 발생한 지 39년 만에 피고인 신분으로 광주 법정에 서게 됐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앞서 알츠하이머와 독감 증세를 호소하며 두 차례 광주 재판장에 불출석했다. 이에 광주지법은 구인장을 발부, 집행키로 했으나 전 씨가 자진 출석의사를 밝히고 고령인 점 등을 감안해 수갑은 채우지 않기로 했다.

한편, 전 씨는 2017년 4월 펴낸 회고록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 (故) 조비오 신부를 거짓말쟁이로 비난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앞서 전두환 전 대통령은 자신의 회고록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고 조비오 신부를 "가면 쓴 사탄"이라고 비난해 조비오 신부 조카로부터 사자 명예 훼손 혐의로 고발돼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5월 '전두환 회고록'은 역사를 왜곡했다는 이유로 5.18 기념재단 등이 낸 출판 금지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진 바 있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천둥이 하는 말

"아낌없이 줄 수 있기 위해서는 자기 확장의 욕망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 욕망은 독점을 지향하기에 타자를 함께 살아가야 할 이웃이 아니라 잠재적 적으로 규정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