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광주 동산 초등학교 학생들 "전두환 물러가라"

입력 Mar 11, 2019 06:34 PM KST
ytn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고 조비오 신부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일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한 가운데 광주 초등학생들이 "전두환은 물러가라"고 시위를 해 주목을 받았다.

고 조비오 신부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일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한 가운데 광주 동산 초등학교 학생들이 "전두환은 물러가라"고 시위를 해 주목을 받았다.

전두환 전 대통령인 이날 부인 이순자 씨와 함께 승용차를 타고 도착해 법정으로 들어갔다. 전두환 전 대통령 내외가 도착하자 광주지방법원 주변에 몰려든 광주 시민들은 "전두환은 사죄하라"라고 외쳤다고 YTN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특히 광주지방법원 맞은 편에 위치한 동산초등학교 학생들은 창문 밖을 향해 전두환 전 대통령의 광주지방법원 도착을 확인한 뒤 "전두환은 물러가라"라며 연신 구호를 외쳤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이날 1시간 46분 만에 종료된 재판에서 자신에게 제기된 명예훼손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전두환 전 대통령은 자신의 회고록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고 조비오 신부를 "가면 쓴 사탄"이라고 비난해 조비오 신부 조카로부터 사자 명예 훼손 혐의로 고발돼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5월 '전두환 회고록'은 역사를 왜곡했다는 이유로 5.18 기념재단 등이 낸 출판 금지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진 바 있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천둥이 하는 말

"아낌없이 줄 수 있기 위해서는 자기 확장의 욕망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 욕망은 독점을 지향하기에 타자를 함께 살아가야 할 이웃이 아니라 잠재적 적으로 규정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