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두환 응급실 세브란스 병원 향해

입력 Mar 12, 2019 07:15 PM KST
ytn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고 조비오 신부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일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한 가운데 광주 초등학생들이 "전두환은 물러가라"고 시위를 해 주목을 받았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이날 응급실을 찾았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응급실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YTN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11일 오후 4시 15분쯤 고 조비오 신부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광주지법에 출석한 전두환 전 대통령은 법정을 빠져나와 당초 행선지를 변경, 세브란스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당초 자택으로 저녁 8시 즈음 도착할 예정이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응급실 방문에 서울과 광주를 왕복 8시간 오가며 건강에 무리가 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응급실에서 간단한 치료를 마친 전두환 전 대통령은 부축 없이 스스로 발걸음을 옮겨 자택으로 다시 향했다고 주요 소식통은 전했다.

오피니언

기고

돈, 권력, 성이 판치는 세상

90학번인 저의 세대에서도 그 당시 유행하던 나이트 클럽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남성이건 여성이건 외모와 나이가 꽤 중요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과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