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장재인 저격글...장재인 정준영 겨냥했나?!

입력 Mar 14, 2019 11:22 AM KST
jangjaein
(Photo : ⓒ장재인 SNS 갈무리)
▲장재인 저격글이 화제다. 가수 장재인은 13일 새벽 자신의 SNS에 "뭉텅이 무리가 보이더니 털어 먼지하나 없는 인간 있으려니 해. 그러려니. 생각보다 좁은 여기서 좋은 사람 안 좋은 사람 구분하긴 쉽다"라는 글귀가 적힌 사진을 올렸다.

장재인 저격글이 화제다. 가수 장재인은 13일 새벽 자신의 SNS에 "뭉텅이 무리가 보이더니 털어 먼지하나 없는 인간 있으려니 해. 그러려니. 생각보다 좁은 여기서 좋은 사람 안 좋은 사람 구분하긴 쉽다"라는 글귀가 적힌 사진을 올렸다.

장재인은 이날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글귀는 "너네들 자만이 타인을 희롱하는 즐거움에서 나오는지는 꿈에도 몰랐다. 호화를 그딴식으로 누리냐. 동료들을 상대로"라는 말로 맺는다.

장재인 특정인을 거론하지 않았기에 누구를 상대로 저격글을 썼는지는 알 수 없으나 누리꾼들은 장재인 저격글이 성관계를 몰카 영상을 유포하다가 적발된 정준영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장재인은 정준영 처럼 Mnet '슈퍼스타K'를 통해 이름을 알리고 데뷔를 했다. 장재인은 시즌 2, 정준영은 시즌 4에 출연했다.

한편 장재인 저격글이 향한 것으로 누리꾼들이 추측하고 있는 정준영 영상유포 사태는 성범죄 사건이 빈발한 개신교회 내부의 여성에 대한 그릇된 인식을 돌아보게 하고 있다. 최근 한 유명 신학교 A교수는 조교 성폭행 의혹으로 논란을 산 바 있다. A 교수 등은 자신의 제자 성폭행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고 시도해 빈축을 샀다.

미투 운동을 지지해 온 기독 여성들은 사회의 성폭력 문제와 더불어 성직자 성폭력 문제를 관통하는 남성중심주의에서 비롯된 왜곡된 성인식의 변화를 촉구해 왔다. 가부장적 남성중심주의야말로 여성의 기능화, 도구화를 불러오는 근본 원인이라는 지적이다.

개신교 여성 신학자 강호숙 박사는 이 같은 남성중심주의에 대한 대안으로 성경적 페미니즘 교육을 제시했다. "하나님께서 만드신 성(性)을 인간의 모든 삶 속에 적용할 수 있는 소중한 선물로 펼쳐 내기 위해서는 현재 성에 대한 태도와 성 활동의 위기에 직면하여 성경의 원리와 인간경험의 상호작용에 근거한 성에 대한 건강하고 창의적인 신학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오피니언

기고

돈, 권력, 성이 판치는 세상

90학번인 저의 세대에서도 그 당시 유행하던 나이트 클럽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남성이건 여성이건 외모와 나이가 꽤 중요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과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