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손혜원 나경원 대표에 "'손혜원' 떠들어대는 것은 자유지만..."

입력 Mar 17, 2019 07:44 AM KST
son_0131
(Photo : ⓒ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내 아버지를 입에 올리는 일을 삼가해달라"고 경고했다. 손혜원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의원께 경고한다"며 "무슨 전략인지 또는 열등감인지 말끝마다 '손혜원'을 외치며 계속 떠들어대는 것은 당신 자유"라며 운을 뗐다.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내 아버지를 입에 올리는 일을 삼가해달라"고 경고했다. 손혜원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의원께 경고한다"며 "무슨 전략인지 또는 열등감인지 말끝마다 '손혜원'을 외치며 계속 떠들어대는 것은 당신 자유"라며 운을 뗐다.

손혜원 의원은 이어 "그러나 내 아버지를 당신 입에 올리는 일은 삼가해 달라"며 "국가와 민족 그리고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 걸었던 자랑스러운 분"이라고 적었다.

아울러 "고작 1년 남짓 몸담았던 남로당 경력으로 평생 빨갱이 소리를 들으며 사셨다"며 "자신의 독립운동 경력은 무시되고 폄하된 채 자신이 청춘을 바쳐 지키려던 조국으로부터 온갖 불이익을 당하며 억울한 생을 사신 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밖에 모르는 당신 같은 이기적인 정치인이 함부로 입에 올릴 그런 분이 아니다"라며 "부디 조심하시라"고 덧붙였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기독교방송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이하 반민특위) 발언을 해명하면서 손혜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경위 등에 의문을 표시했다.

나 원내대표는 "반민특위가 나쁘다는 얘기가 아니다"라며 "가짜 유공자가 있으면 들어내는 게 맞지만 좌익 사회주의 활동을 했던 독립유공자를 대거 포함하겠다는 게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손 의원 부친이 독립유공자 신청을 여섯번 했다가 떨어졌는데 이번에 손 의원의 전화 접수로 됐다는 것 아니냐"며 "이 부분을 살펴보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손혜원 의원이 여호와의 증인이었다고 폭로한 손혜원 동생은 선친의 독립유공자 지정을 위해 손혜원 의원이 국가보훈처 규정을 바꿨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는 "그는 "처음에는 보훈처의 바뀐 독립유공자 선정 규정을 미리 알고 이용한 줄 알았지만, 날짜를 확인해보니 앞뒤가 안 맞았다"며 "보훈처장을 불러 기존 규정을 바꾸도록 압력을 행사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손혜원 의원은 동생의 여호와의 증인 의혹에 어머니 등 가족 일부가 여호와의 증인인 것은 사실이나 자신은 정통 개신교 신자라고 반박한 바 있다. 손 의원은 100주년 기념교회 출석 교인이라고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돈, 권력, 성이 판치는 세상

90학번인 저의 세대에서도 그 당시 유행하던 나이트 클럽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남성이건 여성이건 외모와 나이가 꽤 중요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과

많이 본 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불상 참배 강요에 보수 교계 쓴소리

지난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의 조계종을 방문했는데요. 당시 조계종은 '로마에 오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절집에 오면 절집법을 따라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