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방정오 공식입장 전문...방정오 한겨레 장자연 보도에 "사실무근"

입력 Apr 02, 2019 03:01 PM KST

# 방정오 공식입장 # 방정오 한겨레

bangjungoh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가 고 장자연 씨와 자주 통화하고 만났다는 새로운 진술을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겨레가 보도했다.

한겨레 보도와 관련해 TV 조선 측이 2일 방정오 전 대표의 공식입장을 대신 전했다. 아래는 TV 조선의 방정오 측 공식입장 전문.

방정오 TV CHOSUN 전대표가 고 장자연씨와 자주 통화하고 만났으며 아는 사람에게 부탁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한겨레신문의 2일자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한겨레신문이 인용한 ㅎ씨와 ㅇ씨도 그같은 취지의 발언을 한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사기 혐의로 구속 중인 인사 등의 부정확한 전언을 토대로 허위사실을 보도한 한겨레신문에 대해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앞서 한겨레는 고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방정오 전 대표가 연루되었다는 진술을 대검찰청 과거진상조사단을 통해 확보했다며 이를 단독 보도했다.

한겨레 보도에 의하면 방정오 전 대표 지인들은 방정오 전 대표가 고 장자연과 종종 만나는 사이였으며 방 전 대표가 장자연을 언급한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한편 과거사진상조사위가 조사 중인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파문을 일으켰던 장자연 리스트 위조 운운에 대해 과거 기독교 여성단체인 기독여민회(당시 회장 김주연, 이하 기여민)는 이를 강하게 반발하는 성명을 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기여민은 당시 발표한 성명에서 "위조 운운하며 또 다시 묻어버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고 "고 장자연씨에게 성적 착취를 강요하며 인권을 유린한 가해자들을 엄중히 처벌하라"고 밝혔다.

기여민은 "2년 전 소위 장자연 사건이 우리 사회를 강타했을 때, 풍문으로만 들리던 여성 연예인에 대한 성적 착취 구조가 윤곽을 드러냈다"며 "하지만 결국은 피라미 몇 사람 구속하는 것으로 싱겁게 끝났다"고 말했다.

또 '장자연 친필 편지'라며 공개된 문건에 대해 "그의 피맺힌 절규에 그리스도가 화답이라도 한 듯 230쪽에 달하는 그의 친필 편지가 언론을 통해 공개되고 말았다. 어떤 이들이 가담을 했고, 그들의 성적 착취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생생한 필체로 다시 살아나고야 말았다"고 말했다.

기여민은 "편지에서 드러나듯, 그의 삶은 그 자체로 '지옥'이었을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하고, "이 땅의 여성들은 지금 이 순간도 가정폭력과 성폭력, 성매매와 성적착취로 고통 받고 심지어 죽어가기까지 한다. 이것은 기독 여성 또한 예외가 아니다. 그래서 그의 아픔이 너무 생생하다"고 밝혔다.

또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가부장적 위계질서와 권위주의, 비민주성"에서 비롯된 성적 착취가 장자연의 죽음을 가져왔다고 비판했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기] Day 24. 내 안에 입력된 채

잠시 스친 인연이 있다. 그녀들은 대전에서 왔는데, 두 사람은 학창시절부터 알고 지낸 절친이라고 한다. 그러고 보니 산 세바스타안(San Sebastián)으로 떠난 현정이와

많이 본 기사

[서평] 부활, 왜 예수의 부활을 믿는가?

"구약에서 부활은 굉장히 낯선 주제이다. 부활의 가능성을 생각할 수 있는 몇 곳의 구절이 있기는 하지만 확실하게 드러난 곳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