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낸시랭 아버지 박상록...낸시랭 가슴아픈 가족사

입력 Apr 08, 2019 01:56 PM KST

# 낸시랭 아버지 박상록

nacypark
(Photo :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낸시랭 전 남편 전준주가 잠적해 'A급 지명수배'가 내려진 가운데 낸시랭 아버지 박상록과 얽힌 낸시랭의 아픈 가정사도 새삼 조명되고 있다. 가수 박상록은 낸시랭의 아버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낸시랭은 그러나 아버지의 존재를 부정해 왔다.

낸시랭 전 남편 전준주가 잠적해 'A급 지명수배'가 내려진 가운데 낸시랭 아버지 박상록과 얽힌 낸시랭의 아픈 가정사도 새삼 조명되고 있다. 가수 박상록은 낸시랭의 아버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낸시랭은 그러나 아버지의 존재를 부정한 바 있다.

과거 가수 박상록은 낸시랭과 얽힌 친부 논란에 대해 심경을 고백한 바 있다. 박상록은 방송 토크쇼 최초로 '대찬인생'에 출연해 "그럴 수밖에 없는 가정사가 있었다"고 운을 뗐다. 특히 '친부 논란'에 대해 :딸(낸시랭)이 자라는 과정을 곁에서 제대로 지켜보지 못했고, 아버지로서의 책임도 부족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낸시랭이 자신의 존재를 부정한 데 대해서는 "처음부터 (아버지는) 죽은 사람이라고 말을 해왔기 때문에 번복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딸이 한 발언을 이해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딸은 아무 잘못이 없고, 모든 게 내 탓"이라며 "딸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거둬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낸시랭 아버지로 알려진 가수 박상록은 히트곡 '신라의 달밤'으로 유명한 가수 현인의 도움으로 가수로 데뷔해, '한국의 톰 존스'로 불렸던 국내 1세대 팝가수다.

독실한 개신교 신자이기도 한 낸시랭은 과거 기독교방송 CBS <낸시랭의 신학펀치> 진행자 역할을 맡아 활약한 바 있다. 낸시랭은 주일성수를 매주 지키는 독실한 개신교 신자다. 실험적 성격의 이 프로그램에서 낸시랭은 톡톡튀는 과감한 질문들을 쏟아내며 신학의 솔직한 맛을 탐닉해 보았다. 또 '펀치'라는 제목에 맞춰 세트장은 권투 경기장의 '링'으로 설정을 해 놓았으며, 평신도 입장에서 낸시랭이 질문하면 동석한 두 신학자가 답변을 하는 형식을 취한 바 있다.

당시 답변에는 갈라디아서 권위자로 알려진 권연경 교수(숭실대)와 김학철 교수(연세대)가 나선 바 있다. 권 교수는 풀러신학교와 예일대학교 신학부를 거쳐 런던대학교 킹스칼리지에서 갈라디아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김학철 교수는 연세대에서 신약학을 공부하고, 현재 연세대 학부생들을 대상으로 기독교와 신학을 가르친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한국 기독교의 수치

개신교계 전반은 물론 한기총 안에서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럼에도 전 목사는 오히려 기세등등한 모습입니다. 감신대에서 기독교 윤

많이 본 기사

갈수록 흉포화 하는 명성교회, 이젠 ‘낫’ 등장

명성교회는 세습 반대 여론에 신경질적인 반응으로 일관했습니다. 세습반대 단체의 시위에 폭력으로 대응하기 일쑤였는데요, 16일 오전엔 급기야 명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