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예전발성을 위한 훈련 <예전음악으로의 초대>
5월 13일 월요일부터 4주간 중앙루터교회에서 실시

입력 Apr 09, 2019 08:39 PM KST
music
(Photo : ⓒ한국루터란아워 제공)
▲한국루터란아워(이사장 주대범)는 예전(禮典, Liturgy)에 관심하는 교회현실에 부응해 5월 13일부터 6월 3일까지 4주에 걸쳐 매주 월요일 오후 2시마다 ETS 세미나 <예전음악으로의 초대>를 기획·진행한다.

한국루터란아워(이사장 주대범)는 예전(禮典, Liturgy)에 관심하는 교회현실에 부응해 5월 13일부터 6월 3일까지 4주에 걸쳐 매주 월요일 오후 2시마다 ETS 세미나 <예전음악으로의 초대>를 기획·진행한다.

예전적인 발성 훈련을 목표로 하는 본 연속강좌에는 독일 레겐스부르크대에서 조직신학을 전공한 최준혁 박사(기독교한국루터회 목사)와 교회음악을 공부한 이초롱 선생이 강사로 나선다. 특히 이초롱 선생이 공부를 마친 레겐스부르크음대(HfKM)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음악대학으로 명성이 높다.

일반적으로 목회자가 휴식하는 월요일마다 진행될 본 강연에는 루터교 목회자뿐 아니라 예전적 예배를 실천하는 모든 공동체의 사역자, 그리고 관심이 있는 평신도라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수강료는 4만원이며 수강신청 하는 곳은 다음과 같다. https://bit.ly/2ugcDfO

문의) 02-318-3346 / info@korealutheranhour.org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한국 기독교의 수치

개신교계 전반은 물론 한기총 안에서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럼에도 전 목사는 오히려 기세등등한 모습입니다. 감신대에서 기독교 윤

많이 본 기사

갈수록 흉포화 하는 명성교회, 이젠 ‘낫’ 등장

명성교회는 세습 반대 여론에 신경질적인 반응으로 일관했습니다. 세습반대 단체의 시위에 폭력으로 대응하기 일쑤였는데요, 16일 오전엔 급기야 명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