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연합뉴스 인공기 사진 배치 논란

입력 Apr 11, 2019 03:35 AM KST

# 연합뉴스 인공기

yonhap
(Photo : ⓒ연합뉴스 TV 보도화면 갈무리)
▲연합뉴스가 인공기 사진 배치로 논란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TV는 10일 오후 한미정상회담 참석 차 방미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의 소식을 전하는 과정에서문 대통령 사진과 함께 인공기를 배치했다.

연합뉴스가 인공기 사진 배치로 논란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TV는 10일 오후 한미정상회담 참석 차 방미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의 소식을 전하는 과정에서문 대통령 사진과 함께 인공기를 배치했다. 반면 문 대통령 옆으로 서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에는 미국 성조기를 제대로 배치했다.

연합뉴스 인공기 사진이 전파를 탄 후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는 누리꾼들의 공분이 일었고, 이 같은 비난성 댓글들이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모습이다.

앞서 연합뉴스TV는 지난 3일 재벌 3세 마약 투약 논란을 보도하는 과정에서 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베'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할 때 쓰는 검은색 남성 상반신 실루엣 이미지를 사용해 빈축을 산 바 있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기] Day 24. 내 안에 입력된 채

잠시 스친 인연이 있다. 그녀들은 대전에서 왔는데, 두 사람은 학창시절부터 알고 지낸 절친이라고 한다. 그러고 보니 산 세바스타안(San Sebastián)으로 떠난 현정이와

많이 본 기사

[서평] 부활, 왜 예수의 부활을 믿는가?

"구약에서 부활은 굉장히 낯선 주제이다. 부활의 가능성을 생각할 수 있는 몇 곳의 구절이 있기는 하지만 확실하게 드러난 곳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