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연합뉴스 인공기 사진 배치 논란

입력 Apr 11, 2019 03:35 AM KST

# 연합뉴스 인공기

yonhap
(Photo : ⓒ연합뉴스 TV 보도화면 갈무리)
▲연합뉴스가 인공기 사진 배치로 논란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TV는 10일 오후 한미정상회담 참석 차 방미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의 소식을 전하는 과정에서문 대통령 사진과 함께 인공기를 배치했다.

연합뉴스가 인공기 사진 배치로 논란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TV는 10일 오후 한미정상회담 참석 차 방미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의 소식을 전하는 과정에서문 대통령 사진과 함께 인공기를 배치했다. 반면 문 대통령 옆으로 서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에는 미국 성조기를 제대로 배치했다.

연합뉴스 인공기 사진이 전파를 탄 후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는 누리꾼들의 공분이 일었고, 이 같은 비난성 댓글들이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모습이다.

앞서 연합뉴스TV는 지난 3일 재벌 3세 마약 투약 논란을 보도하는 과정에서 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베'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할 때 쓰는 검은색 남성 상반신 실루엣 이미지를 사용해 빈축을 산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한국 기독교의 수치

개신교계 전반은 물론 한기총 안에서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럼에도 전 목사는 오히려 기세등등한 모습입니다. 감신대에서 기독교 윤

많이 본 기사

갈수록 흉포화 하는 명성교회, 이젠 ‘낫’ 등장

명성교회는 세습 반대 여론에 신경질적인 반응으로 일관했습니다. 세습반대 단체의 시위에 폭력으로 대응하기 일쑤였는데요, 16일 오전엔 급기야 명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