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황교안 공식사과 입장문...황교안 세월호 추모식에서도 사과

입력 Apr 17, 2019 05:29 AM KST

# 황교안 공식사과

hwang
(Photo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SNS 갈무리)
▲개신교 전도사로 활동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들의 막말 논란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개신교 전도사로 활동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들의 막말 논란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황 대표는 16일 입장문을 통해 "한국당 소속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의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며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당 대표로서 진심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부적절한 발언이었기 때문에 그에 따른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라며 "절차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세월호 일반인 희생차 추모식에도 참석해 "지난 정부에 몸담고 있었던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다시 한 번 우리 곁을 떠난 희생자분들의 넋을 기린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한국 기독교의 수치

개신교계 전반은 물론 한기총 안에서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럼에도 전 목사는 오히려 기세등등한 모습입니다. 감신대에서 기독교 윤

많이 본 기사

갈수록 흉포화 하는 명성교회, 이젠 ‘낫’ 등장

명성교회는 세습 반대 여론에 신경질적인 반응으로 일관했습니다. 세습반대 단체의 시위에 폭력으로 대응하기 일쑤였는데요, 16일 오전엔 급기야 명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