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자수첩] 종교권력과 언론의 부적절한 만남
두 번에 이은 오정현 목사 인터뷰, 언론 직무유기다

입력 Apr 22, 2019 12:05 PM KST

oh

(Photo : Ⓒ C채널)
오정현 목사는 명성교회가 운영하는 교계 매체 ‘C채널’과 인터뷰에서 아무말에 가까운 말잔치를 벌였다. 그러나 정작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

대화는 진실을 이끌어내는 강력한 수단이다. '변증법'을 뜻하는 영어단어 'Dialectic'는 '대화'(Dialogue)에서 파생됐다. <국가론>을 비롯한 플라톤의 저작 모두 대화록이다. 예수 그리스도도 제자들과 대화하면서 복음을 설파했다.

언론 인터뷰 역시 논란이 첨예한 사회적 의제의 어느 한 쪽 당사자, 혹은 사회적 영향력이 큰 인물을 만나 대화하면서 진실에 다가가는 언론 행위다. 그런데 이 같은 취지를 무색하게 한 일이 벌어졌다. 주인공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다.

오 목사는 이달들어 두 차례 언론에 모습을 내비쳤다. 한 번은 9일 교계 언론인 'C채널'에 출연했다. 이어 유력 일간지인 <동아일보>가 오 목사 인터뷰를 부활절을 이틀 앞둔 19일자 지면에 실었다.

오 목사는 두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생각을 풀어 냈다. C채널과의 인터뷰에선 "개신교가 그 어떤 종교보다 강력한 말씀자본이 있고, 한국교회의경우 어떤 나라보다 헌신 자본이 강력하다"며 "인터넷 시대에 무차별 공격당한 한국교회가 4차 산업, 유투브 등을 잘 활용해 사회적 이미지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동아일보>와는 "우리는 현재 갈등해소 비용이 너무 많다"라면서 " 물론 갈등은 지금만의 문제가 아니지만, 교회가 지금 폭발하는 사회적 갈등 해결의 선두에 서야 하는 이유는 ‘통일 시대'를 앞뒀기 때문"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 시대, 사랑의교회가 지닌 비전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자 " 통일 시대를 여는 저와 사랑의교회의 꿈은 평양과 신의주, 개성에서 모두가 민족을 위한 푸른 꿈을 안고 세계를 위해서 일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아무말에 가까운 답이 없지 않았다. 오 목사는 C채널 인터뷰에서 미세먼지가 시급 현안이라며 "한국교회가 영적 청정대사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우리는 본래 먼지였으나 성령의 기름 부음을 받아 쓰임 받은 것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나 오 목사의 이 같은 입장은 큰 반향을 불러오지 못했다. 오히려 많은 독자들은 '영적 청정대사'라는 대목에 비아냥 섞인 반응을 보였다.

언론과 홍보, 그 경계선은?

Sarang
(Photo : Ⓒ 동아일보 )
<동아일보>는 2019년 4월 19일 치 지면에 오정현 목사 인터뷰를 실었다.

근본적인 문제는 두 차례 인터뷰 어디에서도 '진실'이 보이지 않았다는 점이다. 지금 오 목사는 두 개의 대법원 판단, 즉 자신이 속한 예장합동 교단 목사자격과 도로점용 허가 처분 무효 확인소송을 기다리는 처지다.

여기에 병적 기록과 숭실대학교 학적을 둘러싼 의혹이 최근 새롭게 제기됐다. 이와 관련, 오 목사의 병적기록과 오 목사가 졸업한 숭실대 영문 성적표가 CBS를 통해 공개됐다. 오 목사는 두 번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문제에 대해선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오 목사 인터뷰는 언론에게도 심각한 문제를 던진다. C 채널과 <동아일보> 인터뷰 진행자들은 오 목사가 불편해할 질문을 던지지 않았다.

앞서 적었듯 오 목사에겐 여러가지 논란이 따라다닌다. 상식선에서 볼 때, 이쯤되면 오 목사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언론 앞에서 한 마디 해명 정도는 해야 한다. 만약 해명을 꺼린다면 해명을 유도해 내야 한다. 이게 언론이 할 일이다. 그러나 C채널과 동아일보 인터뷰 진행자들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저 뜬구름 잡는 식의 질문만 던졌고, 오 목사는 공허한 말잔치만 벌였다.

이 같은 장면은 헌법재판소 탄핵 심판을 앞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보수 성향의 언론인인 정규재 <한국경제> 주필을 청와대로 불러들여 인터뷰를 가진 장면을 떠올리게 한다.

진행자인 정 주필은 논란이 일고 있는 민감한 쟁점은 피해갔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편하게 자신의 입장을 말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질문만 골라 던졌다. 새해 첫 날 전두환 씨를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해 공분을 샀던 이순자 씨 인터뷰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다시 말하지만, 오 목사는 논란의 중심에선 당사자다. 그런 사람을 불러다 놓고 그저 공허한 질문을 던진 진행자의 태도는 언론인으로서 직무유기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요약하면 오 목사는 오 목사대로, 언론은 언론대로 본분을 저버렸다는 말이다.

언론과 홍보 사이의 구분선은 아주 모호하다. 그러나 그 차이를 구분하는 건 의외로 쉽다. 알리고 싶어하는 것만 알리면 홍보인 셈이다. 언론이 언론일 수 있는 건 '진실'에 다가서는 노력을 기울였을 때다.

이런 맥락에서 오 목사의 두 번에 걸친 인터뷰는 홍보 수준에 그친다. 언론의 존재 이유를 물을 수 밖에 없는 지점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촛불이 교회에 경고 메시지를 던지다

12일 다시 한 번 서초대로에선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렸습니다. 그런데 집회 현장을 담은 기록 영상과 보도 사진엔 유난히 사랑의교회가 자주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