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왕진진 낸시랭 "괴롭히지 말라" 당부...왕진진 장자연 관계는?

입력 Apr 29, 2019 04:42 PM KST

# 왕진진 낸시랭 # 왕진진 장자연 관계

wang
(Photo : ⓒ낸시랭 SNS 갈무리)
▲낸시랭과 이혼소송 중 A급 수배령이 내려진 왕진진 근황이 공개됐다. 낸시랭 폭행 혐의 등으로 피소된 왕진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여러 건의 영상을 올리며 고 장자연 사건과 증인 배우 윤지오를 언급했다. 사진은 이혼소송 전 개신교 예배당에서 함께 예배를 드리고 있는 왕진진과 낸시랭의 모습.

낸시랭과 이혼소송 중 A급 수배령이 내려진 왕진진 근황이 공개됐다. 낸시랭 폭행 혐의 등으로 피소된 왕진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여러 건의 영상을 올리며 고 장자연 사건과 증인 배우 윤지오를 언급했다.

왕진진은 지난 27일 '정의와 진실튜브'라는 유튜브 계정에 10여개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왕진진 정의와 진실, 윤지오, 장자연, 김대오'라는 제목으로 총 10편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왕 씨는 "경찰에 휴대전화기를 압수당해 더 이상 증거를 낼 수도 없는 상황에서 해결할 일을 하기 위해 잠적을 하게 됐다"고 유튜브 방송 시작 경위를 설명했다.

왕 씨는 이어 유튜브 영상의 댓글창을 통해 "A급 수배령이 바로 체포할 수 있다는 것이지, 구속은 아니라고 한다. 그런데 기사가 그런 얘기는 안하고 나를 살인범 취급하는 걸로 프레임을 잡더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언론은 (피해자인) 낸시랭을 괴롭히지 말라. 아무런 죄가 없는 여자"라며 "내가 과거 억울한 옥살이를 했고, 그 중에 일부 인생에 실수를 했다고 나를 언론에서 물어뜯어 사회생활을 못하게 했다. 특히 몇몇 기자들은 내가 장자연의 편지를 위조했다고 '소설'을 썼다. 나는 살점이 다 떨어져나가서 뼈만 남은 사람"이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왕진진은 이 방송에서 '장자연의 편지 원본'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 특수강도강간으로 교도소에 복역하던 중 고 장자연 씨 편지를 수차례 위조해 언론사와 법원에 보낸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왕 씨는 캐나다에 머물고 있는 고 장자연 사건 증인 윤지오를 언급하며 "내가 겪었던 것과 똑같이 윤지오 씨도 언론에서 거짓말 쟁이로 몰리는 걸 봤다. 윤지오 씨에게 절대로 무너지지 말고 힘내라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왕진진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 윤지오는 최근 박훈 변호사, 김대오 기자 등에 의해 거짓증언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한편 왕진진과 이혼소송 중인 독실한 개신교 신자 낸시랭은 과거 기독교방송 CBS <낸시랭의 신학펀치> 진행자 역할을 맡아 활약한 바 있다. 낸시랭은 주일성수를 매주 지키는 독실한 개신교 신자다. 실험적 성격의 이 프로그램에서 낸시랭은 톡톡튀는 과감한 질문들을 쏟아내며 신학의 솔직한 맛을 탐닉해 보았다. 또 '펀치'라는 제목에 맞춰 세트장은 권투 경기장의 '링'으로 설정을 해 놓았으며, 평신도 입장에서 낸시랭이 질문하면 동석한 두 신학자가 답변을 하는 형식을 취한 바 있다.

당시 답변에는 갈라디아서 권위자로 알려진 권연경 교수(숭실대)와 김학철 교수(연세대)가 나선 바 있다. 권 교수는 풀러신학교와 예일대학교 신학부를 거쳐 런던대학교 킹스칼리지에서 갈라디아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김학철 교수는 연세대에서 신약학을 공부하고, 현재 연세대 학부생들을 대상으로 기독교와 신학을 가르친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명성교회, 속마음 세상에 털어

명성교회가 속한 서울 동남노회 새임원진은 이달 초 기자회견을 통해 13일 업무를 재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업무재개를 예고한 당일, 명성교회 측은 사무실을 사

많이 본 기사

연규홍 총장 최측근, "금품수수 의혹 사실" 폭로

한신대 연규홍 총장이 금품수수를 했고, 직원을 사찰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 전망입니다. 7개월 동안 연 총장 비서실장을 지냈던 K 목사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