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봉주 근황...정봉주 성추행 의혹에 "성추행범 낙인찍혀"

입력 May 01, 2019 04:27 PM KST

# 정봉주 근황 # 정봉주 성추행

jungbongju_0328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정봉주 근황이 전해졌다. 성추행 의혹 보도를 허위라고 반박했다가 무고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법정에서 "모든 걸 잃었다"며 자신이 미투 열풍의 희생자라고 주장했다.

정봉주 근황이 전해졌다. 성추행 의혹 보도를 허위라고 반박했다가 무고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봉주 전 의원이 법정에서 "모든 걸 잃었다"며 자신이 미투 열풍의 희생자라고 주장했다.

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한 정봉주 전 의원은 언론 보도로 인해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이 찍혔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지난해 3월 온라인 매체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23일 기자 지망생이던 A씨를 호텔에서 성추행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같은달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를 호텔에서 만난 사실도, 추행한 사실도 없다. 해당 기사는 나를 낙선시키기 위한 대국민 사기극,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프레시안을 명예훼손죄로 고소했다.

하지만 정 전 의원은 당일 해당 호텔에서 결제한 카드 사용 내역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나오자 자신의 해명이 잘못됐다고 시인했다. 고소를 취하한 정봉주 전 의원은 자신의 해명이 잘못됐다고 시인하며 서울시장 출마 취소와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검찰은 정봉주 전 의원이 의혹을 보도한 기자의 명예를 훼손하고 서울시장 선거에서 당선되기 위해 허위사실을 퍼뜨렸다고 결론 내렸다.

정봉주 전 의원은 그러나 이날 법정에서 "해당 기사로 저는 모든 걸 잃었다"라며 "정치는 고사하고 그 어느 곳에서도 정봉주를 쓰려 하지 않는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성추행 의혹 보도에 반박했던 이유에 대해서는 "사건이 있었다는 당시는 '나는 꼼수다' 때문에 많은 사람이 저를 알아봤다. 또 해당 호텔 주변은 국회 바로 앞이어서 국회의원과 정치인의 왕래도 잦은 곳이었다"라며 "공개된 장소였던 만큼 위험을 무릅쓰고 기억이 안 난다고 거짓말해서 얻을 이득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투 열풍 속에서 시대의 희생양이 됐다"면서 "시대의 열병이 무서워도 없던 것이 진실이 될 수는 없다. 재판부가 진실을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투 열풍 속에서도 유명 H신학대 교수 성폭행 논란은 좀처럼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H신학대 P교수는 조교를 상대로 한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으나 학교 측 및 학교가 소속된 교단의 미온적 대처로 제대로 된 징계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학내 구성원들의 반발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명성교회, 속마음 세상에 털어

명성교회가 속한 서울 동남노회 새임원진은 이달 초 기자회견을 통해 13일 업무를 재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업무재개를 예고한 당일, 명성교회 측은 사무실을 사

많이 본 기사

연규홍 총장 최측근, "금품수수 의혹 사실" 폭로

한신대 연규홍 총장이 금품수수를 했고, 직원을 사찰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 전망입니다. 7개월 동안 연 총장 비서실장을 지냈던 K 목사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