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서유리 빅스비 서유리 열애 서유리 성형 논란 심경...성형사회 문제는?

입력 May 03, 2019 02:38 AM KST

# 서유리 빅스비 # 서유리 열애 # 서유리 성형 논란

kbs
(Photo : ⓒKBS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서유리가 열애 사실 공개와 함께 성형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힌 가운데 전 사회적인 현상이기도 한 성형사회에 대한 반성과 성찰도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방송인 서유리가 열애 사실 공개와 함께 성형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힌 가운데 전 사회적인 현상이기도 한 성형사회에 대한 반성과 성찰도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서유리는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갑상선 항진증으로 수술을 받은 뒤 성형 의혹을 받은 것에 대해 "성형은 안 했다"고 부인했다.

서유리는 "제가 3년 전부터 병을 앓았다. 갑상샘 항진증인데, 여러 가지 합병증이 많다. 저는 운이 나빴던 케이스였다"라고 밝혔다.

서유리는 "약으로 치료가 안 되고 수술을 하라고 했다. 저는 지금 갑상선이 없다. 약을 먹고 있는데 약이 얼굴을 붓게 하기도 한다"며 "또 안구가 돌출되다 보니까 수술을 했다. 눈을 찢어서 뽑아낸다. 그 다음 차 있는 뼈와 지방 조직을 제거하고 안와의 공간을 넓힌 뒤 다시 넣는다. 수술만 무려 네 번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3년 정도 투병을 마치고 완치가 돼서 돌아오면 많은 분들이 '고생했다' '대견하다'고 격려해줄 줄 알았다. 그런데 오히려 '야 너 고쳤잖아' 이런 글들이 올라오니까 상처를 받았다. 되게 좀 힘들었다. 실제로 이 병을 앓고 있는 분들 많았다. 그래서 보상 심리로 잘 나온 사진을 올리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날 방송에서 서유리는 비연예인과 열애 중인 사실도 밝혔다. 서유리는 "이상형이 게임을 나보다 잘하는 남자다. 그런데 내가 나이가 있다 보니 만나게 되는 분들이 게임을 하는 피지컬이 떨어진다"라고 말했다. 서유리는 열애 중인 남자친구에 대해 "이쪽 업계에 계신 분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 밖에도 서유리는 자신이 S사 빅스비 목소리 주인공이라고 밝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서유리는 빅스비에 "내 목소리지만 시끄럽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서유리 성형논란에 따른 입장으로 전 사회적 현상인 성형사회 진단에 대한 관심도 다시금 높아지고 있다. 과거 화쟁문화아카데미 종교포럼 2부에서 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김진호 연구실장은 '성형사회의 그리스도교'라는 제목으로 발제를 한 바 있다.

당시 김진호 연구실장은 발제문에서 "한국의 성형사회적 몸 집착증은 결코 여성들에 국한된 현상이 아니라 성별을 가리지 않는, 전 사회적인 현상"이라고 꼬집으며, '훼손된 몸에 대한 사회적 공포'와 '이상적 몸에 대한 사회적 집착'이라는 두 요소가 이 사회의 집단 병리적 증상의 근본이라고 주장했다.

김 실장이 성형사회를 지적한 이유는 다름 아닌 한국의 기독교 교회, 특히 대형교회의 문제 때문이다. 그는 "대형 교회야말로 성형사회적 병증을 야기하고 심화시키며, 병증에 대처하지 못하도록 가로막는 주요 존재"라고 주장한다. 나아가 그는 "교회는 여전히 우리사회에서 가장 마초적이고 권위주의적이며, 이질적인 것을 배제하는 감시와 통제의 권위주의적 체제를 옹호하는 질서의 대변자임을 다양한 방식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성형사회를 넘어서기 위한 대안으로 바울을 제시했다. 그에 따르면, "바울은 이 갈등을 위계적으로 해소하기보다는 그들 각각은 서로 평등한 연결망으로 엮인 존재들임을 강조하면서, 각기 자기가 선물받은 은사의 크기를 무기삼아 상대를 압도하는 것이 아닌, 서로를 배려하는 태도로 결속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즉, 교회는 화해, 배려, 공존의 장이며 각 몸들이 서로 엮인 유기체적인 자체들이라는 것이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5)] 신천옹(信天翁)이 본 한국 기독교의 핵심문제

"한국교회, 한국기독교는 어떠한가? 물론 잘 하는 지도자와 교회들이 더러 있지만 대체로 한국 기독교는 보수 정통적임을 강조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여 새로운 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