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나경원 발언내용...나경원 달창 비하 발언 사과

입력 May 13, 2019 06:28 AM KST

# 나경원 발언내용

sbs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이 논란에 휩싸였다. 나경원 대표는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문빠" "달창"이라는 비하 발언을 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 내용이 논란에 휩싸였다. 나경원 대표는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문빠" "달창"이라는 비하 발언을 했다.

지지층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나경원 대표가 "대담할 때 KBS 기자가 물어봤는데 그 기자 요새 뭐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하는 거 아시죠?"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는 것.

나경원 대표가 발언한 문제의 표현은 '달빛 기사단'이라 부르는 문재인 대통령 적극 지지자들을 비하하기 위해 일베 등 극우 성향 누리꾼들이 성매매 여성에 빗대 사용하는 비속어로 알려져 있다. 여성혐오적 성격까지 뒤섞인 표현이다.

제1야당 원내대표가 공개 석상에서 이러한 비속어를 사용한 데에 논란이 커지자 나경원 대표는 11일 밤 "정확한 의미와 유래를 몰랐다...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썼다" 고 해명하면서 즉각 사과문을 배포했으나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막말 정치는 자유한국당 뿐 아니라 교계에서도 확대 재생산 되고 있다. 보수 교계 연합기구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는 보수 극우 집회에 연사로 참여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고 신영복 선생을 존경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간첩 의혹을 꾸준히 제기하는 등 막말 정치를 일삼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명성교회, 속마음 세상에 털어

명성교회가 속한 서울 동남노회 새임원진은 이달 초 기자회견을 통해 13일 업무를 재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업무재개를 예고한 당일, 명성교회 측은 사무실을 사

많이 본 기사

연규홍 총장 최측근, "금품수수 의혹 사실" 폭로

한신대 연규홍 총장이 금품수수를 했고, 직원을 사찰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 전망입니다. 7개월 동안 연 총장 비서실장을 지냈던 K 목사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