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강성훈 비투비 외모비하논란...강성훈 망언 사실혼 의혹도

입력 May 13, 2019 12:42 PM KST

# 강성훈 비투비 # 강성훈 외모비하논란

kangsunghoon
(Photo : ⓒ강성훈 SNS 갈무리)
▲강성훈이 특정 아이돌의 외모를 가지고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사고 있다. 강성훈은 지난 12일 공개된 영상에서 강성훈은 자신을 두고 "키가 좀 컸으면 좋겠다. 키 크는 수술은 왜 안 나오지? 8㎝ 늘려야 되는데. 8㎝만 크면 자신 있다"고 말했다.

강성훈이 특정 아이돌의 외모를 가지고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사고 있다. 강성훈은 지난 12일 공개된 영상에서 강성훈은 자신을 두고 "키가 좀 컸으면 좋겠다. 키 크는 수술은 왜 안 나오지? 8㎝ 늘려야 되는데. 8㎝만 크면 자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아이돌은 못생긴 것 같다"며 "숍에서 보면 진짜 못생겼다. 피부도 더럽고 못생겼다. 누구라고 특정할 수는 없다. 동방신기 이후로 잘생긴 아이돌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한 팬이 "저번에 봤던 비투비는 어떠냐"고 묻자, 강성훈은 "내가 걔네라고 어떻게 말을 하겠냐"며 "난 제작하면 얼굴 보고 뽑을 거다. 연예인이 좀 괜찮게 생겨야 되는 거 아니냐. 피부도 좋고, 아우라도 나야 하는 거 아니냐. 난 활동을 너무 안 하니까 아우라가 죽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강성훈이 후배 아이돌을 품평한 일은 어제 오늘 일은 아니다. 지난해 1월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강성훈은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의 외모를 평가했다.

MC들이 강성훈과 차은우의 외모를 비교하자 그는 "아 정말 잘 생겼어요? 이렇게 봤을 때 모르겠는데 난"이라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댓글 무서운 줄 모르는 20세기 아재'라는 자막을 달았다.

금번 망언 사건 이외에도 해외 팬미팅 사기, 팬 기부금 및 팬클럽 운영비 횡령 등을 비롯해 팬클럽 운영자와의 열애 및 사실혼 의혹 등 강성훈을 둘러싼 논란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고 있다.

한편 강성훈 외모비하논란에 네티즌들이 거세게 비판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개신교인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사람의 외모를 보고 평가하지 말고 마음의 중심을 볼 줄 알아야 한다"면서 강성훈을 향해 "외모보다 마음을 볼 수 있는 눈이 좀 떠졌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남기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명성교회, 속마음 세상에 털어

명성교회가 속한 서울 동남노회 새임원진은 이달 초 기자회견을 통해 13일 업무를 재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업무재개를 예고한 당일, 명성교회 측은 사무실을 사

많이 본 기사

연규홍 총장 최측근, "금품수수 의혹 사실" 폭로

한신대 연규홍 총장이 금품수수를 했고, 직원을 사찰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 전망입니다. 7개월 동안 연 총장 비서실장을 지냈던 K 목사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