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의성 경고...장애인전용주차구역 일부 연예인 차량 불법 주차 경고

입력 May 14, 2019 07:14 AM KST

# 김의성 경고

kimweesung
(Photo : ⓒ김의성 SNS 갈무리)
▲배우 김의성이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일부 연예인 차량이 불법 주차되고 있는 것에 경고 메시지를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배우 김의성이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일부 연예인 차량이 불법 주차되고 있는 것에 경고 메시지를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김의성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지하주차장 장애인 주차 구역에 주차된 차량을 찍은 사진과 함께 글을 올리고 "다음 주부터는 차량번호 공개하고 신고조치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의성은 "엠비씨(MBC) 지하주차장의 토요일 풍경은 불편합니다. 음악중심 녹화가 있는 날이라 가수분들의 차량이 많이 주차되어있는데요, 사진에 보이는 곳은 장애인 주차구역"이라며 "토요일은 일반차량 출입이 통제되는 날입니다만, 그래도 장애인 주차구역은 항상 예외 없이 지켜져야 하는 것 아닙니까"라고 지적했다.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제27조에 따르면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표지를 붙이지 않은 차량 등을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하다가 적발된 사람에게는 2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명성교회, 속마음 세상에 털어

명성교회가 속한 서울 동남노회 새임원진은 이달 초 기자회견을 통해 13일 업무를 재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업무재개를 예고한 당일, 명성교회 측은 사무실을 사

많이 본 기사

연규홍 총장 최측근, "금품수수 의혹 사실" 폭로

한신대 연규홍 총장이 금품수수를 했고, 직원을 사찰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 전망입니다. 7개월 동안 연 총장 비서실장을 지냈던 K 목사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