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의성 경고...장애인전용주차구역 일부 연예인 차량 불법 주차 경고

입력 May 14, 2019 07:14 AM KST

# 김의성 경고

kimweesung
(Photo : ⓒ김의성 SNS 갈무리)
▲배우 김의성이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일부 연예인 차량이 불법 주차되고 있는 것에 경고 메시지를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배우 김의성이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일부 연예인 차량이 불법 주차되고 있는 것에 경고 메시지를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김의성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지하주차장 장애인 주차 구역에 주차된 차량을 찍은 사진과 함께 글을 올리고 "다음 주부터는 차량번호 공개하고 신고조치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의성은 "엠비씨(MBC) 지하주차장의 토요일 풍경은 불편합니다. 음악중심 녹화가 있는 날이라 가수분들의 차량이 많이 주차되어있는데요, 사진에 보이는 곳은 장애인 주차구역"이라며 "토요일은 일반차량 출입이 통제되는 날입니다만, 그래도 장애인 주차구역은 항상 예외 없이 지켜져야 하는 것 아닙니까"라고 지적했다.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제27조에 따르면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표지를 붙이지 않은 차량 등을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하다가 적발된 사람에게는 2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5)] 신천옹(信天翁)이 본 한국 기독교의 핵심문제

"한국교회, 한국기독교는 어떠한가? 물론 잘 하는 지도자와 교회들이 더러 있지만 대체로 한국 기독교는 보수 정통적임을 강조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여 새로운 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