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상교 어머니 심경...김상교 어머니 "실명 꼭 밝혀달라"

입력 May 17, 2019 06:37 AM KST

# 김상교 어머니 심경

kimsangkyo
(Photo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김상교 어머니가 심경을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소위 '버닝썬' 사건 최초 제보자 김상교 어머니 함미경 씨가 15일 뉴스엔과의 인터뷰를 통해 "끝까지 가야한다"며 심경을 밝혔다.

김상교 어머니가 심경을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소위 '버닝썬' 사건 최초 제보자 김상교 어머니 함미경 씨가 15일 뉴스엔과의 인터뷰를 통해 "끝까지 가야한다"며 심경을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김상교 어머니는 자신의 실명을 꼭 써달라며 "아들의 폭행 사건을 발단으로 클럽에 얽힌 여러 제보가 들어왔다"며 "'물뽕'이라 불리는 약물에 노출돼 여성들이 무너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접했을 때 저는 너무 분노했다. 어떤 일이 있어도 끝까지 가야한다. '제 딸'과도 같은 여성들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함씨는 "변호사 비용이 우리 가족에겐 만만찮은 액수인 건 사실이다"면서도 "하지만 이 돈을 들여 기막힌 일들을 세상에 알리고 또 막을 수 있다면 이보다 의미 있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함 씨는 이어 "꼭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은 분들이 있다"며 대한민국의 엄마들이 활동 중인 '맘 카페'를 언급했다. 그는 "폭행 사건 초기 아무도 관심을 보이지 않던 아들과 나의 외침을 전국 각지의 '맘 카페' 회원들이 공유하고 전파하면서 비로소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며 "이 인터뷰를 빌어 어머니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는 제 진심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김상교씨가 최초 제보한 버닝썬 사건은 성범죄 사건에서 자유롭지 않은 기독교계에도 자성의 기회를 주고 있다. 미래로교회 서상진 목사(크리스찬북뉴스 편집위원)는 최근 크리스찬북뉴스 편집자칼럼에 올린 글에서 "장자연, 승리, 정준영의 사건은 결국 남성 위주의 사회에서 여성을 성적으로 착취한다고 하는 것이 핵심이다"라며 "실제로 이번 사건의 문제의 핵심으로 떠오른 버닝썬이나 아레나와 같은 클럽에서 남성을 판단하는 기준은 돈이고, 여성은 외모라는 사실이 드러났고, 돈과 외모의 기준으로 인해 클럽에 출입이 제한되기도 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돈과 외모..이것에 대한 가치를 평가하기 전에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우리는 생각을 해 보아야 할 것이다. 성경에 보면, 하나님의 통치를 무시하고, 자기의 생각과 가치의 옳은 대로 행동하던 시절에 꼭 일어나는 사건은 성과 관련된 사건입니다. 사사기 말미에 나타난 레위인의 첩의 윤간 사건, 창세기에 나타난 소돔과 고모라에서 벌어진 사건, 노아 시절에 하나님의 사람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 자기 눈에 좋은 대로 아내를 삼은 사건은 결국 남성이 여성에 대한 성적 윤리를 파괴하는 사건임은 분명합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리 사회의 가치가 다시 한번 재정립 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청파감리교회 김기석 목사는 최근 교회 홈페이지를 통해 게재한 '습관의 폭력에서 벗어나라'는 칼럼에서 정준영 카톡방 사건을 겨냥해 "인간에 대한 기본적 예의를 배우지 못한 채 인기라는 거품 속에 갇힌 이들이 저지른 성 범죄가 백일하에 드러나고 있다. 그들이 낄낄낄 웃으며 도섭을 부릴 때, 모멸감에 몸서리치며 죽음을 생각하는 이들의 고통을 그들은 알지 못한다. 아니, 알 생각조차 없다. 칸트는 희생자의 관점에서 사물을 보는 상상력을 가리켜 '확장된 심성'이라 했다. 그런 심성을 잃는 순간 인간은 사탄의 하수인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명성교회, 속마음 세상에 털어

명성교회가 속한 서울 동남노회 새임원진은 이달 초 기자회견을 통해 13일 업무를 재개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업무재개를 예고한 당일, 명성교회 측은 사무실을 사

많이 본 기사

연규홍 총장 최측근, "금품수수 의혹 사실" 폭로

한신대 연규홍 총장이 금품수수를 했고, 직원을 사찰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 전망입니다. 7개월 동안 연 총장 비서실장을 지냈던 K 목사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