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현아 한센병 비유 논란...김현아 SNS 반박글

입력 May 17, 2019 06:48 AM KST

# 김현아 한센병

kimhyunah
(Photo : ⓒ김현아 국회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현아 의원이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 YTN 방송 중 논란이 됐던 발언에 대한 팩트’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현아 의원이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 YTN 방송 중 논란이 됐던 발언에 대한 팩트'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김현아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해당 글에서 "우리가 정치의 품격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이 자리에서 한센병이나 사이코패스라는 말을 직접 대입해 쓰진 않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현아 의원은 "빗대어 말한 것은 타인의 고통에 대해 공감하지 못하는 걸 사이코패스라고 한다면 자신의 고통을 느끼지 못해 그 상처가 더 커지게 방치하는 건 한센병이라고 한다"며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나는 똑같은 대입을 통해 대통령에게도 사이코패스가 아니냐고 물어볼 수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오후 김현아 의원은 'YTN 더 뉴스'에 출연해 "한센병이다. 만약 대통령께서 본인의 생각이 다른 국민을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나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들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해 논란을 샀다.

당시 함께 패널로 출연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정미 대표의 사이코패스 발언에 대해 "학술용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고 대중적인 용어"라고 옹호하자 논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김현아 의원이 한센병 비유를 꺼내들고 나온 것으로 보인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5)] 신천옹(信天翁)이 본 한국 기독교의 핵심문제

"한국교회, 한국기독교는 어떠한가? 물론 잘 하는 지도자와 교회들이 더러 있지만 대체로 한국 기독교는 보수 정통적임을 강조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여 새로운 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