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승환 대장암투병 사실 고백...결혼 전 대장암 투병

입력 May 23, 2019 06:00 AM KST

# 김승환 대장암투병

tvn
(Photo : ⓒtvN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승환이 대장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김승환은 21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애들 생각'에 출연해 가족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배우 김승환이 대장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김승환은 21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애들 생각'에 출연해 가족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김승환은 이날 방송에서 결혼하기 전인 2005년 대장암 판정을 받았다며 "그때는 담배도 4갑씩 피우고 매일 술도 마셨다. 지금은 다 끊고 투병 이전보다 건강하다"라고 고백했다.

그야말로 김승환은 대장암 투병은 인생의 터닝포인트. 투병 후 2007년 17살 연하의 아내를 만났고, 44살에 첫 아이를 얻었다.

김승환은 큰아들에 대해 "잘 웃지도 않았다. 한 번 웃어줄 때마 다 감동이었다. 오래 있어주고 싶은데, 그런 부분으로는 바짝 챙겨주고 싶다"고 전했다.

김승환이 투병한 대장암은 다른 장기에 비해 탄력성과 확장성이 좋아 발병 초기 특별한 이상 증상을 잘 느끼지 못해 더 위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개 '선종'이라는 용종에서 대장암이 시작되기에 대장 내시경을 통한 정기검진에 각별히 신경을 쓰는 게 필요하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일그러진 신념은 무지에 기생한

호기롭게 문재인 대통령 하야 운운하며 단식 기도에 들어간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단식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기총은 당뇨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

많이 본 기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좌파목사" 프레임 억울하다"

최근 부목사의 동성애 설교 논란에 휩싸인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지난 16일 주일예배 설교에서 자신을 포함한 교회에 '좌파' 프레임이 씌워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