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지선 택시기사 폭행 논란...한지선 "깊이 반성"

입력 May 24, 2019 08:07 AM KST

# 한지선 택시기사 폭행

hanjisung
(Photo : ⓒ채널A 보도화면 캡처)
▲배우 한지선이 택시기사 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23일 채널A는 한지선이 지난해 9월 서울 강남 인근에서 택시기사를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역시 폭행해 벌금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배우 한지선이 택시기사 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23일 채널A는 한지선이 지난해 9월 서울 강남 인근에서 택시기사를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역시 폭행해 벌금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그는 술에 취한 채 택시에 올라타 기사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폭행했다. 파출소로 연행된 후에도 경찰관의 팔을 깨무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한지선은 택시기사 폭행 및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벌금 500만 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지선 택시기사 폭행과 파출소 행패 문제가 제기되자 한지선 측은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라며 "다시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지 않도록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사 역시 소속 배우를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고, 책임에 통감한다"라며 "내부적으로 개선을 위해 모든 임직원이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한지선에게 폭행을 당한 택시기사는 아직 제대로된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해당 매체는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뒤끝] ‘노동지옥’ 대한민국, 종교계가 구원하라

지난 주는 추석 명절이었습니다. 그러나 많은 노동자들이 명절임에도 자신들의 권리를 보장해달라며 곳곳에서 농성을 벌였습니다. 다행히 개신교계 등 종교계가 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