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시각장애인 이재서 박사, 총신대 총장 임기 시작

입력 May 28, 2019 07:38 AM KST
chongshin_02
(Photo : ⓒ베리타스 DB)
▲총신대 전경

시각장애인 교수 이재서 박사가 총신대학교 신임 총장으로 선출된 가운데 지난 25일 법인이사회(이사장 이승현)에서 임명장을 받고, 이날부터 4년의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이 신임 총장의 취임식은 오는 30일 오전 11시 50분 총신대 사당캠퍼스 종합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총신대 재단이사회(이사장 이승현)는 앞서 총신대 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고 참석 이사 10명의 만장일치 투표로 이재서 박사를 차기 총장으로 선출한 바 있다.

비신학과 교수이자 시각장애인 이재서 박사는 그동안 장애 사역에 적지 않은 업적을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이 같은 이유로 총신대 신임 총장 인선은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이재서 박사의 공식 임기 시작이 총신대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게 될지 교내 안팎에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일그러진 신념은 무지에 기생한

호기롭게 문재인 대통령 하야 운운하며 단식 기도에 들어간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단식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기총은 당뇨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

많이 본 기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좌파목사" 프레임 억울하다"

최근 부목사의 동성애 설교 논란에 휩싸인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지난 16일 주일예배 설교에서 자신을 포함한 교회에 '좌파' 프레임이 씌워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