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혜진 심경고백..."키 크고 못생겨...광장 공포까지"

입력 Jun 02, 2019 08:30 AM KST

# 한혜진 심경고백

hanhyejin_03
(Photo : ⓒKBS 방송화면 캡처)
▲한혜진 심경고백이 화제다. 모델 한혜진이 1일 오후 방송된 ‘대화의 희열’에서는 데뷔 20주년을 맞은 모델 한혜진이 출연해 자신의 남달랐던 학창 시절을 회상하며 당시의 심경을 털어놨다.

한혜진 심경고백이 화제다. 모델 한혜진이 1일 오후 방송된 '대화의 희열'에서는 데뷔 20주년을 맞은 모델 한혜진이 출연해 자신의 남달랐던 학창 시절을 회상하며 당시의 심경을 털어놨다.

한혜진은 학창 시절 이미 성인의 키(168cm)를 넘어서 있었다면서 당시 체육 활동을 하기 위해 밖으로 나가는 것이 "죽을만큼 싫었다"고 밝혔다. 성인의 몸에 마치 아동복을 걸쳐 입은 한혜진의 모습에 주위 사람들의 시선이 모아지는 것은 당연했고 그런 상황 자체가 싫었다는 것.

hanhyeji_02
(Photo : ⓒKBS 방송화면 캡처)
▲한혜진 심경고백이 화제다. 모델 한혜진이 1일 오후 방송된 ‘대화의 희열’에서는 데뷔 20주년을 맞은 모델 한혜진이 출연해 자신의 남달랐던 학창 시절을 회상하며 당시의 심경을 털어놨다.

해서 한혜진은 부모님께 용돈을 받아 택시를 타고 이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혜진은 학창 시절을 회고하며 "지금에서야 생각해 보면 당시에 광장 공포를 갖고 있었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데뷔 20주년을 맞은 한혜진은 "패션모델은 불꽃같은 직업"이라며 "모델은 아름다운 모습일 때 최고의 정점으로 활활 타오른다.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신체로 미친 듯 타올랐다가 나이가 들면서 산화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 밖에 한혜진은 "과거에는 키가 큰 것 때문에 콤플렉스가 심했었다"며 "모델 관계자들에게 명함을 받기 시작하면서 자신감을 찾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뒤끝] ‘노동지옥’ 대한민국, 종교계가 구원하라

지난 주는 추석 명절이었습니다. 그러나 많은 노동자들이 명절임에도 자신들의 권리를 보장해달라며 곳곳에서 농성을 벌였습니다. 다행히 개신교계 등 종교계가 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