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신촌 창천교회 14일 이희호 여사 장례예배 열려

입력 Jun 11, 2019 06:55 AM KST

# 신촌 창천교회

park
(Photo : ⓒ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희호 여사가 별세했다. 이희호 여사의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4일 오전 6시. 같은 날 오전 7시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가 열린다.

이희호 여사가 별세했다. 이희호 여사의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4일 오전 6시. 같은 날 오전 7시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가 열린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마지막 모습을 전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희호 여사님께서 2019년 6월 10일 23시 37분 신촌세브란스 병원에서 소천하셨다"며 "가족들의 찬송가를 따라 부르려고 입을 움직이시면서 편안하게 하늘나라로 가셨다"고 전했다.

"나는 '사모님 편히 가십시오. 하늘나라에서 대통령님도, 큰아들 김홍일 의원도 만나 많은 말씀 나누세요. 무엇보다 감사한 것은 큰아들 보내시고 국립 5‧18민주묘지 안장까지 보시고 가셨네요'라고 고별인사를 드렸다"고 한 박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님으로부터 탄생하셨다고 나는 자주 말했다"고 회상했다.

한편 고 이희호 여사 장지는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이다. 장례는 사회장으로 치를 예정이며 장례위원장으로는 권노갑 민주평화당 상임고문과 정상 전 이화여대 총장이 맡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5)] 신천옹(信天翁)이 본 한국 기독교의 핵심문제

"한국교회, 한국기독교는 어떠한가? 물론 잘 하는 지도자와 교회들이 더러 있지만 대체로 한국 기독교는 보수 정통적임을 강조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여 새로운 사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