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이희호는 김대중을 지탱하는 존재"
10일 애도성명 내고 고인 기려....“우리는 여사님 기억할 것”

입력 Jun 11, 2019 03:14 PM KST

dj

(Photo : ⓒ YTN )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별세한 가운데 NCCK는 애도 성명을 내고 고인을 기렸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여성운동가, 민주화운동가였던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이 10일 오후 별세했다. 고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10년만이다.

고 이희호 여사는 그리스도교(개신교)와도 인연이 깊다. 고 이 여사는 감리교 가정에서 나고 자랐으며 생 가운데 어려움이 닥칠 때 마다 신앙에 의지했다.

이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10일 애도 성명을 내고 고인을 기렸다. NCCK는 성명에서 "이희호는 김대중 그 자체를 지탱하는 존재였다"면서 "유월항쟁을 기념하는 날, 이 밤에 이희호 여사는 하늘로 가셨다"고 애도했다. 이어 "민주주의의 친구가 되고, 힘없는 이들과 연대하며, 갈라진 땅을 이어 굳건한 평화를 만들기 위해서 더욱 노력하며 살아내겠다"고 다짐했다.

아래는 NCCK가 낸 애도성명 전문이다.

이희호 여사의 소천을 애도하며

한국기독교회관 7층에 한 장의 사진이 있습니다.
민족혼과 시대 정신을 상징했던 함석헌이 보이고 그 주변에 낯익은 얼굴들이 보입니다. 기독교회관 2층 강당, 6월 항쟁 전까지 ‘민주'를 외치며 행동하고 고뇌하던 이들이 모여들었던 목요기도회 사진입니다. 사진가의 자동필름카메라는 사용하기 수월한 도구였겠지만 공간을 가득 채운 무게를 감당키는 수월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마침내 그가 선택한 앵글에 두 사람이 유독 눈에 띕니다.

"김대중과 이희호"

김대중에게 이희호는 그림자였습니다. 그를 상징했던 지팡이가 몸을 지탱했다면, 이희호는 김대중 그 자체를 지탱하는 존재였습니다. 유월항쟁을 기념하는 날, 이 밤에 이희호 여사는 하늘로 가셨습니다. 잠시 떨어졌던 김대중, 단짝이 있는 곳으로 가셨습니다.

매우 슬픈 날입니다.
김대중과 노무현이 떠난 날도 그랬지만, 예견하지 못한 채 이희호 여사를 보낸 오늘이 너무나도 허망합니다. 김대중을 지탱하던 이희호는 마치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하는 이들에게 ‘하나님은 너를 지키신다'는 메시지처럼 여겨졌기에, 우리는 여사께서 우리를 떠나신다는 생각조차도 하지 못했습니다.

여사는 김대중의 짝이자, 투쟁하는 이들의 친구였습니다. 여성의 권익과 사회적 지위를 위해 노력하셨고, 아동과 청소년에게 힘이 되고자 노력했습니다. 남과 북의 평화로운 앞날을 위해서 경계도 넘기를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이제 우리는 이희호 여사를 볼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기록으로 남은 목요기도회를 기억하듯, 사람들이 연대하는 곳에서, 마음과 마음이 서로를 지켜주는 모든 공간에서, 아이들이 자라나는 새로운 시간들 속에서 우리는 여사님을 기억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도 이희호 여사처럼 살아야겠다고 다짐합니다. 민주주의의 친구가 되고, 힘없는 이들과 연대하며, 갈라진 땅을 이어 굳건한 평화를 만들기 위해서 더욱 노력하며 살아내겠습니다.

이희호 여사님.
이제 평안히 쉬시기를,
주님의 품에서 그동안의 모든 노고를 위로받으시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2019년 6월 10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한국 기독교의 수치

개신교계 전반은 물론 한기총 안에서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럼에도 전 목사는 오히려 기세등등한 모습입니다. 감신대에서 기독교 윤

많이 본 기사

[기고] 한국 기독교의 수치

개신교계 전반은 물론 한기총 안에서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럼에도 전 목사는 오히려 기세등등한 모습입니다. 감신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