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여의도순복음교회, 32년째 '사랑의 헌혈'

입력 Jun 19, 2019 06:51 AM KST
blood
(Photo :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여의도순복음교회 안수집사회는 지난 9일 주일에 제33차 사랑의 헌혈 행사를 가졌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안수집사회는 지난 9일 주일에 제33차 사랑의 헌혈 행사를 가졌다. 한마음혈액원과 공동으로 마련한 이날 행사에는 성도 218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했으며 이들은 122개의 헌혈증을 기증했다.

이영훈 목사는 "많은 분들이 헌혈에 참여해서 죽어가는 생명을 살리는 일에 동참해 달라"고 독려했으며, 행사가 진행된 베다니광장에는 20개의 베드와 헌혈버스 3대가 배치되고 안수집사 회원들 250여 명이 자원봉사를 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1988년부터 매년 사랑의 헌혈 행사를 갖고 있다.

오피니언

일반

아멘과 할렐루야의 타락

"내가 어릴 때 다닌 교회에서는 예배 시간에 할렐루야나 아멘 등을 거의 외치지 않았다. 1973년 빌리그래함 여의도 집회 설교를 보아도 아멘이나 할렐루야가 없다. 모..

많이 본 기사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논란 종지부 찍을까?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모임이 16일 오전부터 지금까지(오후 5시 기준) 열리고 있습니다. 현장엔 취재진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