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평신도행동연대 “경찰, 명성교회 김충환 장로 사건 축소마라”
19일 기자회견 갖고 담당 강동경찰서에 유감 표시

입력 Jun 19, 2019 02:03 PM KST

ms

(Photo : ⓒ 교회개혁 평신도행동연대 제공)
17, 18대 한나라당 국회의원을 지냈던 김충환 명성교회 장로가 16일 오전 명성교회 인근에서 세습반대 시위를 하던 행동연대 회원에게 낫을 휘둘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교회개혁평신도행동연대(아래 행동연대)가 19일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명성교회 김충환 장로(17, 18대 한나라당 국회의원)를 수사하는 경찰에 강한 불만을 제기하고 나섰다.

김 장로는 16일 오전 명성교회 인근에서 세습반대 시위를 하던 행동연대 회원에게 낫을 휘둘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 사건은 강동경찰서 지능1팀이 수사 중이다.

김 장로 사건은 개신교계 매체를 통해 알려지기 시작했고, 이어 <한겨레>, SBS, JTBC 등 일반 언론에서도 꽤 비중 있게 다뤘다. 이후 복수의 매체들이 후속 보도를 내보내기 시작했다. 그런데 다수 매체가 이 사건을 다루면서 '교회세습반대 현수막 낫으로 훼손'이란 제목을 달았고 본문엔 "경찰이 김 장로를 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취지의 내용이 반영돼 있다.

이에 대해 행동연대는 사건이 '현수막 훼손'이라는 단순 사건으로 축소하려는 기사가 남발되고 있다며 강동경찰서에 해명을 요구했다. 이어 김 장로에게 적용하려는 범죄혐의가 무엇인지 모호한 말이 아닌 분명하고 구체적으로 표현으로 공개할 것도 촉구했다.

행동연대는 명성교회를 향해선 ▲ 김충환 장로 면직 ▲ 세습반대 시위 폭력 대응에 대한 사과 및 재발방지 ▲ 불법세습 철회 등을 촉구했다.

그러나 사건을 맡은 지능1팀 K 경위는 "아직 수사 중이고, 피의사실 공포가 될 수 있어 구체적인 적용 혐의는 밝힐 수 없다. 다만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했다는 보도는 사실 무근"이란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일반

아멘과 할렐루야의 타락

"내가 어릴 때 다닌 교회에서는 예배 시간에 할렐루야나 아멘 등을 거의 외치지 않았다. 1973년 빌리그래함 여의도 집회 설교를 보아도 아멘이나 할렐루야가 없다. 모..

많이 본 기사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논란 종지부 찍을까?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모임이 16일 오전부터 지금까지(오후 5시 기준) 열리고 있습니다. 현장엔 취재진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