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최영실 교수, "하늘 아버지는 편 나누는 분 아냐"
NCCK 6월 '사건과 신학'서 국가조찬기도회에 일침

입력 Jun 26, 2019 01:18 PM KST
youngsil
(Photo : ⓒ베리타스 DB)
▲최영실 성공회대 명예교수

최영실 명예교수(성공회대)가 NCCK 6월 '사건과 신학'에서 국가조찬기도회를 겨냥한 비판글을 올렸다. 본지가 미리 입수한 최 교수의 원고에 의하면 최 교수는 '그러므로 너희는 '그들'처럼 기도하지 말아라'(마6:9-15)는 제목의 글에서 국가조찬기도회가 예수가 가르친 기도문, 즉 주기도문과 상당 부분 배치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 글에서 최 교수는 주기도문에서 하늘 아버지, 즉 당신의 뜻을 (국가조찬기도회에서는)자기의 뜻으로 치환시켜 자기를 우상화하고 있다고 비판했으며 동시에 자기의 뜻을 앞세워 이견을 가진 다른 사람들을 정죄하는 기도 행위는 하늘 아버지의 뜻과 부합하지 않다고 고발했다.

그러면서 최 교수는 "'하늘 아버지'는 가부장적이고 편을 나누는 분이 아니다"라며 "그 '아버지'는 '우리' 모두의 '아버지'로서, 해와 비를 약한자와 선한 자에게 똑같이 내려주는 '자비'와 '사랑'의 아버지이다"라며 "'원수를 미워하라'고 가르치는 자들에게 맞서서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고 박해하는 자를 위해 기도하라'고 명령하는 분"이라고 주장했다.

최 교수는 이어 "하나님께서 자신의 죄를 사하여 달라고 기도하기 전에 그들은 먼저, '그들에게 죄지은 자'를 용서해야만 한다. 만일 그렇게 하지 않고 기도한다면 하나님도 그들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이것이 주기도문의 핵심이다"라고 강조했다.

최 교수는 끝으로 "강대국들에 의해 식민 지배를 당하고 동족간의 피비린내 나는 전쟁과 남북 분단의 현실에서 지금 우리 그리스도인은 무슨 기도를 드리고 있는가"를 물었으며 "골방이 아닌 화려한 홀에서 모이는 '국가조찬기도회'를 보면서 예수는 무어라 말씀하실까"라고 물었다.

한편 최 교수가 비판한 국가조찬기도회는 과거 독재와 군사정권에 대해 쓴소리는 고사하고 오히려 그 정권을 축복하고 정당성을 부여하는 등 개신교의 부끄러운 민낯을 드러낸 바 있다. 이에 지난해 3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국가조찬기도회 폐지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오피니언

일반

아멘과 할렐루야의 타락

"내가 어릴 때 다닌 교회에서는 예배 시간에 할렐루야나 아멘 등을 거의 외치지 않았다. 1973년 빌리그래함 여의도 집회 설교를 보아도 아멘이나 할렐루야가 없다. 모..

많이 본 기사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논란 종지부 찍을까?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모임이 16일 오전부터 지금까지(오후 5시 기준) 열리고 있습니다. 현장엔 취재진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