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기총 전광훈 목사, 고소고발로 반격하나?
카타콤교회 양희삼 목사 명예훼손 혐의 고소

입력 Jun 27, 2019 12:41 PM KST

Chong

(Photo : Ⓒ CBS)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이 폭주를 멈추지 않고 있다.

잇단 정치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이번엔 자신을 비판하는 목회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전 목사의 고소 고발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전 목사는 3년 전인 2016년 즈음 자신을 비판하는 글을 올린 네티즌을 좌파라고 매도하며, 무더기 고소고발한 바 있다.

전 목사가 고소한 목회자는 카타콤 교회 양희삼 목사로, 양 목사는 27일 오후 광진경찰서에 출두해 조사를 받는다. 양 목사는 전 목사가 3월 있었던 한기총 해산 촉구 기자회견에서 한 발언을 문제 삼았다고 밝혔다.

양 목사는 "목사 개인의 정치적 활동은 자유이나, 단체를 내세우는 건 문제가 있다"라면서 "단체가 타격을 입었을 때 교회도 같이 타격을 입는다. 실제 전 목사와 한기총 때문에 세상이 교회를 곱지 않은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심경을 전해왔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촛불이 교회에 경고 메시지를 던지다

12일 다시 한 번 서초대로에선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렸습니다. 그런데 집회 현장을 담은 기록 영상과 보도 사진엔 유난히 사랑의교회가 자주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