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환희 태양의 후예 촬영으로 수입 "4년간 순 수입 마이너스 3598만원"

입력 Jul 01, 2019 11:31 AM KST
parkhwanhee
(Photo : ⓒ인스타그램 갈무리)
▲박환희가 태양의 후예 촬영 이후에 수입이 생겨 아들 양육비를 조금씩 보내게 되었다는 해명을 했다. 배우 박환희가 전 남편인 래퍼 빌스택스로부터 명예훼손 등 고소를 당한 가운데, 박환희 측이 “빌스택스의 폭행, 폭언으로 혼인 생활이 순탄치 않았다”며 맞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환희가 태양의 후예 촬영 이후에 수입이 생겨 아들 양육비를 조금씩 보내게 되었다는 해명을 했다. 배우 박환희가 전 남편인 래퍼 빌스택스로부터 명예훼손 등 고소를 당한 가운데, 박환희 측이 "빌스택스의 폭행, 폭언으로 혼인 생활이 순탄치 않았다"며 맞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환의의 법률대리인 박훈 변호사는 1일 오전 자신의 SNS) '빌스택스의 탤런트 박환희를 상대로 한 고소 사건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앞서 빌스택스는 지난달 26일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소했다. 빌스택스 측은 당시 "박환희가 양육비 지급을 이행하지 않았고, 5년이 넘도록 아들 역시 만나려고 하지 않았다가 최근에서야 저희의 권유로 아들을 만나기 시작했다"며 "엄마로서의 임무와 협의 사항을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환희가 SNS를 통해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면서 비난을 일삼았고, 가족에게까지 그 피해가 막심한 지경에 이르러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박환희 측은 "이러한 사실을 언론 보도를 통해 접하면서 충격과 분노에 휩싸여 한동안 정신을 차릴 수 없을 정도"라며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박환희 측은 "빌스택스가 박환희에게 많은 폭행과 폭언을 하였고 이에 대한 사과와 용서가 몇 차례 있었다"며 "시아버지에게 '갈라서고 싶다'고 말하자 불같이 화냈다"고 결혼 생활을 설명했다.

박환희 측은 아들을 만나지 않은 것에 대해 빌스택스 측이 막았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아들에 대한 면접교섭은 매월 둘째 주, 넷째 주 토요일 10시부터 일요일 18시까지 1박2일로 정했다"며 "그런데 아기를 합의서대로 한 달에 두 번 1박2일로 데리고 나오지 않았고, 1년이 채 지나지 않아 시부모 측이 다시는 아기를 보러오지 말라고 했다"고 존다.

그러면서 "빌스택스 역시 전화번호를 바꾸고 박환희에게 알려주지 않아 연락을 할 수도 없어서 아들을 볼 수 없게 됐다"며 "아들에 대한 법적 면접교섭권을 부당하게 박탈해 엄마로서 역할을 전혀 하지 못하도록 한 쪽은 빌스택스 측"이라고 해명했다.

특히 양육비 지급에 대해서는 "4년간 순 수입이 마이너스 3598만원이었다. 아들도 강제적으로 보지 못하는 상황인 데다 양육비를 지급할 돈은 없었다"면서 "'태양의 후예' 방영 이후 수입이 점차 생기자 다시 양육비를 보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때마다 박환희는 양해를 구했지만 아들의 면접교섭권과 관련해 다툼이 생기면 '밀린 양육비를 내고 보던가 하라'는 황당한 소리를 듣게 됐다"고 말했다.

끝으로 박환희 측은 "이번 기회에 아들에 대한 양육권자 지정 변경 신청도 고려하면서 면접교섭권이 더 이상 침해당할 수 없음을 명백하게 할 것"이라며 "빌스택스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서 빌스택스가 고소한 것에 대해서도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②] 동굴에 갇힌 기독교와 생명적 복음

"오늘날 한기총 총회장이라는 사람의 허장성세 기고만장 교만심이 상식의 도를 넘고, 배가 불룩한 여름날 왕 두꺼비나 토끼 한 마리 통채로 삼켜 배가 불룩한 채 늙은..

많이 본 기사

심리상담사 성폭행 목사 결국 재판에 넘겨져

사이코드라마 등을 활용한 심리치료로 유명세를 탄 심리상담사 목사가 성폭행 혐의로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2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