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임창정 아내 서하얀 18세 연하 아내 "풀어줄 때는 풀어준다"

입력 Jul 03, 2019 07:49 AM KST

# 임창정 아내 서하얀

im_03
(Photo : ⓒMBC '사람이좋다' 방송화면 캡처)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임창정에 대해 "엄격할 때는 엄격하고 풀어줄 때는 풀어준다. 잘 따를 수밖에 없는 아빠다. 준우랑 준성이가 커서 엄마를 잘 도와준다. 힘든 게 있다면 준재다"라고 밝혔다.

임창정 아내 서하얀이 임창정에 대해 "엄격할 때는 엄격하고 풀어줄 때는 풀어준다. 잘 따를 수밖에 없는 아빠다. 준우랑 준성이가 커서 엄마를 잘 도와준다. 힘든 게 있다면 준재다"라고 밝혔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임창정, 서하얀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임창정 아내 서하연은 이날 방송에서 임창정에 대해 "아이들이 좋아하는 부분을 풀어주기 때문에 아들들도 잘 따를 수밖에 없는 아빠다"라고 말했다.

이어 "큰 아들과 둘째 아들 역시 저를 잘 도와준다. 지금은 막내 준재 때문에 좀 힘들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임창정은 "어제 같은 경우에도 이사를 하는데 아내와 함께 하지 못한 미안함이 크다. 그러지 않으려고 해도 놓치는 부분이 어쩔 수 없이 생긴다"며 서하얀을 향한 미안함을 드러냈다.

임창정의 아들인 임준우 군과 임준성 군은 각각 중학생과 초등학교 5학년이다. 제주도 이사로 인해 정든 친구들과 헤어져 전학을 가야하는 날 임준성 군은 집으로 가는 길에 "아빠 활동하는 거 보면 어떠냐"는 질문에 "유명한 사람 만나는 거 보면 멋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②] 동굴에 갇힌 기독교와 생명적 복음

"오늘날 한기총 총회장이라는 사람의 허장성세 기고만장 교만심이 상식의 도를 넘고, 배가 불룩한 여름날 왕 두꺼비나 토끼 한 마리 통채로 삼켜 배가 불룩한 채 늙은..

많이 본 기사

심리상담사 성폭행 목사 결국 재판에 넘겨져

사이코드라마 등을 활용한 심리치료로 유명세를 탄 심리상담사 목사가 성폭행 혐의로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2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