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BJ 열매 카톡 파문...우창범 카톡 대화방 성관계 동영상 유포 주장
우창범, 합의하에서 동영상 촬영…"유포한 적 없어"

입력 Jul 04, 2019 12:29 AM KST
bj
(Photo : ⓒBJ 열매 인스타그램 갈무리)
▲BJ 열매 카톡이 파문을 낳고 있는 가운데 BJ 열매와 우창범의 카톡 내용을 둘러싼 진실공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BJ 열매 카톡이 파문을 낳고 있는 가운데 BJ 열매와 우창범의 카톡 내용을 둘러싼 진실공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앞서 지난 2일 BJ 열매는 아프리카TV 개인 방송을 통해 "우창범이 성관계 영상을 카톡 단체 대화방을 통해 유포했다"고 주장하며 우창범 카톡 대화 캡처본을 공개했다.

BJ 열매는 우창범이 불법촬영물을 단톡방에 공유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하지만 우창범은 "버닝썬 단톡방 기사를 알기 전까지는 존재 자체를 몰랐고 그분들과 사적인 연락을 주고받은 적도 없다. 그 영상은 연인 관계일 때 합의하에 찍은 영상이고 공유한 적 없다"며 반박했다.

3일 우창범은 현재 여자친구인 BJ서윤과 합동 사과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열매와의 성관계 영상을 유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영상을 서로 공유한 것은 제게도 잘못이 있기 때문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다만 저는 영상 캡처본을 유포하거나 타인에게 공유 및 협박하는 행동은 하지 않았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헤어지고 난 뒤로도 그 여성분은 새벽만 되면 발신번호 표시제한으로 전화, 문자를 했다. 전화는 받지 않아 모르겠으나 문자 내용은 '보고 싶다. 우리 안돼? 니가 내가 그리워질 때쯤엔 내가 없을 거야. 1년 동안 기다릴게' 등의 협박 아닌 협박과 집착의 문자였다"라고 말하며 열매에게 받은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이 같은 우창범의 입장에 대해 BJ 열매는 3일 밤 늦게 진행한 아프리카TV 개인 방송을 통해 우창범과 관련해 자신 뿐 아니라 우창범으로부터 피해를 입은 여성들의 제보에 가만있을 수 없었다는 입장을 전하며 불을 지폈다.

그는 개인 SNS를 통해 다수의 여성들로부터 피해 사실을 제보받았다고 밝혔다. 익명성을 위해 아이디는 가렸다고. 한 피해 여성은 우창범으로부터 성기를 보여달라 요구받았고 자신의 사진이 온라인에 유포까지 됐었다고 전했다. 그는 원한다면 대화 내용을 보여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우창범과 성관계 영상을 촬영하게 된 배경에 대해 "보고 지우겠다고 해서 촬영을 허락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헤어지고 난 뒤, 우창범이 해당 영상들을 보내며 자위 영상을 보냈다고 그는 주장했다.

그러면서 BJ열매는 자신이 직접 관련 영상을 보내달라고 하지 않은 이상 법적인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며 그와의 법적공방까지 예고했다. 영상 진위 여부에 대해 BJ열매는 "음란물이라 보여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선을 그었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②] 동굴에 갇힌 기독교와 생명적 복음

"오늘날 한기총 총회장이라는 사람의 허장성세 기고만장 교만심이 상식의 도를 넘고, 배가 불룩한 여름날 왕 두꺼비나 토끼 한 마리 통채로 삼켜 배가 불룩한 채 늙은..

많이 본 기사

심리상담사 성폭행 목사 결국 재판에 넘겨져

사이코드라마 등을 활용한 심리치료로 유명세를 탄 심리상담사 목사가 성폭행 혐의로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2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