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동호 목사, "2차 항암주사 맞았다" 항암 치료 근황

입력 Jul 06, 2019 05:19 PM KST
donghokim
(Photo : ⓒ유튜브 '날마다 기막힌 새벽' 방송화면 캡처)
▲김동호 목사가 지난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항암 치료 근황을 전했다. 김 목사는 "2차 항암주사를 맞았다"면서 "첫 번째는 뭔지 잘 모르고 맞았는데 어제는 항암의 위력을 조금 느꼈다"고 밝혔다.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지난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항암 치료 근황을 전했다. 김 목사는 "2차 항암주사를 맞았다"면서 "첫 번째는 뭔지 잘 모르고 맞았는데 어제는 항암의 위력을 조금 느꼈다"고 밝혔다.

김 목사는 자신이 암환우와 가족에게 용기와 힘을 주기 위해 진행 중인 개인 유튜브 방송 '날마다 기막힌 새벽'이 자신에게 힘이 된다면서 "여러분과 은혜를 나누려고 시작한 방송인데 그게 절 위한 방송이 되고 말았다"고 전했다.

김 목사는 그러면서 "아직 한 달이 채 안 되었는데 둘째가 어제 저 힘내라고 힘이 되는 자료 하나를 보내주었다"면서 "'날마다 기막힌 새벽'을 세계 50개국에서 시청하고 있다는 자료였다. 말하는 사람은 들어주는 사람이 없을 때 맥이 빠진다. 들어주는 사람이 있을 때 그것도 아주 잘 들어주는 사람들이 있을 때 공감해 주는 사람들이 있을 때 부족한 사람이 전하는 말씀을 통하여 하나님을 만나고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할 때 힘이 난다. 그 힘으로 2차 잘 견뎌 보겠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일반

아멘과 할렐루야의 타락

"내가 어릴 때 다닌 교회에서는 예배 시간에 할렐루야나 아멘 등을 거의 외치지 않았다. 1973년 빌리그래함 여의도 집회 설교를 보아도 아멘이나 할렐루야가 없다. 모..

많이 본 기사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논란 종지부 찍을까?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모임이 16일 오전부터 지금까지(오후 5시 기준) 열리고 있습니다. 현장엔 취재진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