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참시' 박성광 신인시절 "화장실에서 몰래 성경봐"

입력 Jul 27, 2019 08:44 AM KST
cbs
(Photo : ⓒCBS '새롭게 하소서' 방송화면 캡처)
▲'전참시'를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개그맨 박성광이 최근 배우 김정화와 김학중 목사가 진행을 맡은 CBS 기독교 방송 프로그램 ‘새롭게 하소서’에 출연해 자신의 신앙에 대해 진솔하게 나눴다.

'전참시'를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개그맨 박성광이 최근 배우 김정화와 김학중 목사가 진행을 맡은 CBS 기독교 방송 프로그램 '새롭게 하소서'에 출연해 자신의 신앙에 대해 진솔하게 나눴다.

모태신앙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박성광은 중학교 시절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났다고 고백했다. 박성광은 "저는 원래 말수도 없고 내성적이었다. 그런데 교회 봉사활동들을 하면서 제 안에 있었던 활발함이 나오게 됐다"며 "중학교 3학년 때 크리스마스 성극 오디션을 보고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그 때 즐거워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꿈을 꾸기 시작했다"고 개그맨을 꿈꾸기 시작했던 때를 이야기했다.

박성광은 또 신인상 후보에 올랐던 때를 회상하면서 "잘 되는 것도 잘 안 되는 것도 다 하나님께서 계획하신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데뷔하자마자 잘 되는 일이 흔치 않은데, 다 하나님이 예비하신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주일성수를 빠짐없이 지킨다는 박성광은 방송에서 성경을 세 번 통독했다고 밝혔다. 그는 "녹화 전 성경을 읽어야 마음이 편하다. 신인 때는 읽을 공간이 없어서 화장실에서 몰래 읽고 그랬다. 읽다가 저도 모르게 입으로 소리 내서 읽기도 했는데, 나중에 다른 선배 분이 은혜 받았다고 얘기 해주셨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시대와의 불화를 넘어 은총의 세계에 이르다

"창조주께서 인간에게 바랐던 것은 당신의 창조물을 보고 함께 기뻐하는 것이었다. ‘경탄의 능력‘을 잃어버림이 인간의 가장 큰 소외이다. 고단한 현실을 모르기에..

많이 본 기사

[시론] 까부는 하나님?

"아무리 생각해도, 하나님이 까부는 것이 아니라, 전 목사가 지금 하나님 앞에서 경거망동하고 있고, 함부로 말하고 까불고 있는 것이 틀림없는 것 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