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대 백반집 후기 살핀 백종원 이대 백반집 거짓말에 당황

입력 Aug 01, 2019 03:33 AM KST
leehwa
(Photo : ⓒSBS 방송화면 캡처)
▲이대 백반집 후기를 살피던 백종원이 이대 백반집 거짓말에 당황한 표정을 보였다. 3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제작진이 이대 백반집을 검증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대 백반집 후기를 살피던 백종원이 이대 백반집 거짓말에 당황한 표정을 보였다. 3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제작진이 이대 백반집을 검증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SNS를 통해 최근 이대 백반집 후기들을 공개했고, 많은 사람들이 혹평했음을 확인했다. 백종원의 긴급점검에 앞서 먼저 제작진이 투입됐고, 제작진은 손님인 척하며 식사했다.

특히 이대 백반집은 신메뉴를 판매 중이었고, 제작진은 "메뉴 새로 생긴 거냐. 백종원이 해준 거냐"라며 물었다.

이에 이대 백반집 측에서는 "김치찌개는 자문만 받았다"라며 설명했고, 상황실에서 지켜보던 김성주는 "우린 없애라고 했는데 자문을 해주신 거냐"라며 의아해했다.

이대 백반집 거짓말에 백종원은 잠시 당황한 표정을 보이면서도 "'백튜브'를 보신 거 같다. '백튜브'에 김치찌개와 백숙을 올린 적이 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이대 백반집 사장은 "백 대표 음식 많이 안 먹어봤냐. 백종원 대표 음식들이 맛이 다 강하다. 맵고, 약간 짜고 달고. 호불호가 있다. 원래 알려준 것보다 훨씬 맛있어졌다"라며 설명했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5)] 신천옹(信天翁)이 본 한국 기독교의 핵심문제

"한국교회, 한국기독교는 어떠한가? 물론 잘 하는 지도자와 교회들이 더러 있지만 대체로 한국 기독교는 보수 정통적임을 강조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여 새로운 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