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해찬 사케 언론사 보도 파문...이해찬 사케 영수증 사실은?

입력 Aug 04, 2019 08:48 AM KST

# 이해찬 사케 언론사 # 이해찬 사케 영수증

japan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평화의소녀상 앞에선 일본 아베 정권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규탄하는 한국 시민사회 제3차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이해찬 사케 관련 언론사 보도가 파문을 낳고 있다. 야당은 3일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 제외 조치가 결정된 2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식집에서 사케를 마셨다는 한 언론사의 보도를 인용하며 즉각 비난에 나섰다. 그러자 집권 여당 측은 이해찬 대표가 마신 것은 사케가 아니라 국내산 청주였다고 반박에 나섰다.

이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일제히 논평을 내 이 대표를 '이율배반적'이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먼저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청와대와 민주당은 연일 반일 항일을 외치며 국민에게는 고통조차 감내하라고 말하면서 정작 본인들은 어떻게 이렇게 이율배반적일 수 있단 말인가"라며 "국민은 이 대표의 황당한 코미디를 보고 웃어야 할지 화를 내야 할지 망설여진다"고 지적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국민 우롱도 정도껏 하라"며 "이율배반의 극치를 보여주는 집권당의 실체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하면서 이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여당 측도 반박에 나섰다. 서재헌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기자가 확인하지 않았고, (김현아·김정화 대변인) 두 사람이 목소리를 높인 그 '사케'는 국내산 청주"라며 "이 국내산 청주는 국내 수많은 일본식 음식점에서 '잔술'과 '도쿠리'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우리 국민들이 명절날 제사상에도 올리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지난 3일 인터넷 언론사는 이해찬 대표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직후 여의도 인근의 일식당에서 사케를 반주로 식사를 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언론사는 이해찬 대표의 사케 주문 관련 영수증을 제시하며 이해찬 사케 파문의 불씨를 당겼지만 해당 일식집은 복수의 언론에 "일식집에서는 청주를 시켜도 사케라고 표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5)] 신천옹(信天翁)이 본 한국 기독교의 핵심문제

"한국교회, 한국기독교는 어떠한가? 물론 잘 하는 지도자와 교회들이 더러 있지만 대체로 한국 기독교는 보수 정통적임을 강조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여 새로운 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