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2019 초교파 연합 세미나 성황리 개최

입력 Aug 05, 2019 06:20 PM KST
seminar
(Photo : ⓒ교회 제공)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기도하고 있다.

순복음진주초대교회 주최 2019년 초교파 연합 세미나가 '말씀하시는 하나님'을 주제로 지난 7월 29-30일 경기 광주 성령교회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4천여명의 한국교회 목회자와 평신도들이 교파를 초월해 참석한 세미나에서는 전태식 목사(서울진주초대교회)와 이경은 목사(순복음진주초대교회)가 주강사로 나섰다. 이 기간 전태식·이경은 목사는 성경을 성경으로 풀어내는 메시지를 선포했으며, 다음 세대를 위한 가수들의 간증과 공연도 이어졌다.

전태식 담임목사는 '창조주 하나님(창 1장)', '팔복을 주시는 하나님(마 5장)', '심판하시는 하나님(계 1장)'을 각각 설교했다. 전 목사는 "여러분은 천지를 창조하신 전지전능한 하나님을 체험하고 살고 있는가"라며 "오직 마음과 뜻과 목숨과 힘을 다해 순종하는 자에게만 하나님께서는 전능의 능력을 베푸실 것"이라고 했다.

전태식 목사는 마태복음 5장에 대해 "심령, 곧 영혼이 갈급한 자가 천국을 소유한다"며 "죄를 지었다면, 죄 사함을 받았다는 깨달음이 있을 때까지 애통하며 회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미나 첫날 오후 시간에는 '제10회 아바드리더시스템 과거시험 장원 선발대회'도 진행됐다. 지역별 장원에게는 대학·청년부 500만원, 중·고등부 250만원, 초등부 150만원, 장년부 100만원의 상금과 어사패, 상장, 배지가 수여됐다.

이경은 목사는 "조선시대 때 인재를 등용하던 과거제도를 성경적으로 벤치마킹한 '영적 장원'을 매년 선발하고 있다"며 "성도들이 말씀을 체계적으로 공부하고 지켜 행하도록 독려할 뿐 아니라, 이들을 거룩한 무리로 양성해 시대를 이끌 리더로 세우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래퍼 가수 범키와 비와이, 뮤지컬 배우 이충주 씨 등 기독 연예인들의 간증과 찬양으로 도전을 주기도 했다.

참석한 한 청소년은 "갈수록 악해지는 세상 속에서 많은 젊은이들이 여러 이유로 교회를 떠나고 있는 지금, 말씀과 함께 유명한 인사들의 간증을 준비함으로써 학생들과 청장년층의 공감을 얻는 시간이었다"며 "믿지 않는 사람들까지 교회를 찾아, 좋아하는 스타의 간증을 듣고 하나님에 대해 관심을 가졌다"고 전했다.

첫날 힙합 가수 범키는 방황하던 자신을 하나님이 어떻게 회개시키고 변화시켰는지 간증했다. 그는 "가장 잘나가던 시절, 한 순간에 범법자로 전락해 구치소에 수감됐다. 6개월간 하나님께 깊이 회개하고. 인생을 크게 돌이킨 귀한 시간이었다"며 "어려울 때 자신을 곁에서 지켜준 가족과 크리스천 지인들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느끼고 신앙의 길로 들어섰다"고 고백했다.

둘째날에는 뮤지컬 배우 이충주와 래퍼 비와이의 공연이 있었다.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청중을 압도한 이충주 씨는 "모태신앙으로 어린 시절부터 교회를 다녔지만, 배우를 하다 보니 신앙의 담이 하나하나 무너져 갔다"며 "순복음서울진주초대교회에 와서 다시 하나님을 만나고, 이제 그 무너진 벽을 하나 하나 세우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

그는 "하나님 섬기는 일을 무엇보다 최우선으로 두는 배우가 되는 것이 앞으로의 꿈"이라며 응원과 기도를 부탁했다.

비와이의 공연은 어린아이들부터 중∙고교생과 청년, 많게는 장로, 권사들까지 함께 뛰는 축제의 장이 됐다. 비와이는 "각자의 자리에서 하나님의 이름을 높이는 자가 되세요", "세상 앞에 당당하고 하나님 앞에 겸손하세요", "우리의 자랑은 세상의 부귀와 명예와 돈이 아닌,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라고 외쳤다.

마지막 강의 시간 이경은 목사는 '거룩한 청년 연합'을 지향하며, 다양한 기독 문화 콘텐츠와 행사를 계획하고 공유해, 세상 속에서 하나님 말씀과 기독 문화가 꽃피우도록 하는 'Holy fun'이라는 앱을 소개했다.

이경은 목사는 "교회가 세상 어느 곳보다 재미있는 곳이 되어야 한다"며 "젊은 세대들이 하나님 안에서 거룩한 기쁨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세상에 빼앗긴 문화를 예수님의 문화로 다시 찾아와야 한다"며 "이제 찾아가는 전도가 아니라, 찾아오는 전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 참석자는 "여름마다 여러 교회와 단체에서 다양한 세미나와 수련회가 열리지만, 젊은 세대에 외면당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세미나에서는 하나님 말씀이 힘 있게 선포되고,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제공돼 고루 은혜를 받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초교파 연합 세미나는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 진행되며, 교단과 교파를 초월한 3천여명의 성도들이 참석하고 있다. 지난 1월 군포 한세대 대강당에서 동계 세미나가 열렸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5)] 신천옹(信天翁)이 본 한국 기독교의 핵심문제

"한국교회, 한국기독교는 어떠한가? 물론 잘 하는 지도자와 교회들이 더러 있지만 대체로 한국 기독교는 보수 정통적임을 강조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여 새로운 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