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막말 선동' 전광훈·주옥순, 한 자리에 만나다
5일 경북 포항 세미나에서 가짜뉴스 경쟁하듯 쏟아내

입력 Aug 14, 2019 03:49 PM KST

mom

(Photo : ⓒ 엄마방송 화면 갈무리 )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와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가 만나 막말을 쏟아낸 영상이 뒤늦게 알려지며 빈축을 사고 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와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가 만나 막말을 쏟아낸 영상이 뒤늦게 알려지며 빈축을 사고 있다.

전 목사와 주 씨는 최근 도 넘은 막말로 비난을 한 몸에 받아왔다. 특히 주 씨는 1일 서울 종로구 율곡로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서 집회를 갖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사죄드린다"고 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전 목사 역시 잇단 정치행보로 비난 여론을 받는 중이다. 두 사람은 지난 5일 경북 포함에서 세미나를 열었고, 주 씨는 해당 영상을 유튜브 채널 '엄마방송'에 올렸다.

전 목사는 주 씨에게 "오래전 (주 대표를) 처음 만났을 때 생긴 게 주먹만하게 생겨서 우습게 봤다. 저런 여자가 무슨 일을 하겠나 싶었다"고 인사했다. 여성 비하 발언이었지만, 주 씨는 개의치 않았다.

이후 두 사람은 경쟁하듯 막말을 쏟아냈다. 먼저 전 목사가 "일본이 식민지배 하면서 나쁜 일만 한게 아니다"고 운을 뗐다.

전 목사는 "(일본이) 만주까지 철도를 놨다. 학교, 신작도 등등 전체비용이 22억 달러에 이르렀다. 해방 후 일본이 뜯어가려 했는데, 더글러스 맥아더가 막아서 그대로 놔뒀다"며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때 22억 달러에 5억 달러를 더 받았다. 그 속엔 가정, 사회, 직장 등 모든 피해 보상을 넣었다"고 말했다. 개인청구권이 소멸됐다는 취지의 발언이었다.

그러나 전 목사의 발언은 사실과 다르다. 2012년 한국 대법원은 한일 협정에서 개인청구권은 소멸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고노 타로 일본 외상도 지난 해 12월 중의원 외무위원회에서 "개인 청구권이 소멸했다고 말한 것은 아니다"고 발언한 적이 있었다. 그럼에도 전 목사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한국 정치인이 새롭게 사안만 나오면 돈 내놔라, 박근혜 대통령도 빨갱이 지시 받아서 (일본으로부터) 위안부 위로금 10억 엔을 받았다"는 발언까지 했다.

주 씨는 전 목사의 말을 받아 "주사파가 제2의 세월호 같은 준비를 했다. 그 판을 누가 엎었나? 엄마부대 50여 명이 정대협 사무실에 가서 집회했다"고 맞장구 쳤다. 주 씨는 "일본으로부터 재정 받아 그 돈으로 포항제철, 경부고속도로를 놓았다"며 "포항시민들이 역사적 사실을 알아야 한다. 그 역사를 모르고 반일 운동을 하면 이율배반"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엔 ‘그나물에 그밥', ‘엄마라는 단어를 더럽히지 마라', ‘이래서 개콘 폐지한다는 말이 나오나, 환상의 콤비' 등 두 사람을 싸잡아 비판하는 댓글이 속속 달렸다.

여론의 비난이 쏟아지는 와중임에도 전 목사와 주 씨는 개의치 않고, 오히려 막말 수위를 높여가는 모양새다. 한편 전 목사는 광복 74주년인 오는 15일 오후 국민대회를 예고했다. 이번 집회에서 전 목사는 다시 한 번 수위 높은 막말을 쏟아낼 전망이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눈으로 읽는 종교개혁 신학 이야기

"예배당 한복판에 십자가가 서 있습니다. 바닥부터 천장까지 이르는 십자가는 마치 교회를 지탱하는 기둥처럼 보입니다. 바람도 없는 데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