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나이...문보미 안재현 관계

입력 Aug 19, 2019 08:18 AM KST
hb
(Photo : ⓒHB엔터테인먼트)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파경 위기에 처한 배우 구헤선 안재현 부부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가 입길에 오른 것은 구혜선 안재현 불화에 개입이 되어 있다는 구혜선의 주장 때문.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파경 위기에 처한 배우 구헤선 안재현 부부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가 입길에 오른 것은 구혜선 안재현 불화에 개입이 되어 있다는 구혜선의 주장 때문.

먼저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재현이 권태기 탓에 이혼을 원한다"며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부부 사이 불화 사실을 알렸다. 이어 구혜선은 안재현과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내용에서 안재현은 "삼일 전 당신이 준 합의서랑 언론에 올릴 글 다음주에 내겠다고 '신서유기' 측이랑 이야기를 나눈 상황"이라며 "이미 합의된거고 서류만 남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혜선은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 처럼 이혼에 대해 설득도 책임지고 하라. 내 어머니를 만나라"고 답장했다. 또 "일이 뭐가 중요해. 내 엄마보다 중요하다면 나 정말 참지 않을 거야"라고 덧붙였다.

구혜선의 이 같은 폭로에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대표 문보미) 측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복수의 소식통을 통해 구혜선도 이혼에 합의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구혜선은 이 같은 소속사 측의 입장에 "협의 이혼에 동의하지 않았다.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반박했다. 그는 "오늘 공식 보도자료가 오고갈 것을 예상해 어제 급히 내용을 올렸다. 타인에게 저를 욕하는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닙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입니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습니다"라고 적었다.

문자도 공개했다. 구혜선이 안재현에게 보낸 문자에서 구혜선은 "오늘 이사님 만나 이야기했는데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이라며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하여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어"라고 적었다.

이어 구혜선은 "회사에서 우리 이혼을 처리하는 것 옳지 않아. 나도 원하면 계약 해지해 주겠다고 해서 내가 나가는 게 맞을 것 같다"며 "이혼하고, 회사를 나가면 일이 없게 되니 용인집 잔금 입금해줘. 그리고 이혼 조정하자"라고 말했다.

구혜선은 이혼사유도 분명히 했다. 구혜선은 "사유는 당신(안재현의)변심, 신회 훼손, 그리고 나는 그 사실을 받아들이겠다. 라고 사실대로 말하기. 잔금 입금해주기"라고 덧붙였다.

한편 구혜선 안재현 이혼 위기과 관련해 구설수에 오른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는 올해 나이 50세로 미국 줄리아드 음대 석사를 졸업하고, 애리조나 주립대 박사를 졸업한 수재로 알려져 있다.

문보미 대표가 운영 중인 HB엔터테인먼트는 배우 매니지먼트 사업과 더불어 드라마 제작 사업도 병행 중이다. HB엔터테인먼트는 히트작인 '별에서 온 그대' 'SKY 캐슬' 등을 제작했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지거 쾨더의 '너희는 나에게 먹을 것을 주었다'

"<너희가 나에게 먹을 것을 주었다>는 마태복음 25장에 나오는 최후의 심판 이야기를 소재로 하고 있습니다. 최후의 심판 날 구원받을 자와 그렇지 못한 자를 가를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