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예장통합 1] 명성교회 세습 논란, 25일 오후 최종 결론
김태영 104회기 총회장 수습전권위 논의 결과 발표 예고

입력 Sep 25, 2019 10:11 AM KST
ms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예장통합 제104회 총회에서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전망이다.

2년 넘게 이어졌던 명성교회 세습 논란이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통합) 104회기 총회 사흘째인 25일 최종 결론이 날 전망이다.

김태영 총회장은 25일 오전 "수습전권위 논의가 잘 이뤄지고 있다"며 오후 4시 경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선언했다.

오피니언

기고

교회의 광기

"오늘 몇몇 종교인들의 선동과 정권욕에 취한 정치인의 거짓 언어와 행태를 보며, 떠오르는 27년 전 한국교회의 부끄러운 옛 일을 기억한다. 최근 한국교회가 이상한 ..

많이 본 기사

김장환 목사, 12·12 쿠데타 40주년 전두환과 샥스핀 즐겨

개신교계 원로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가 12·12 군사 쿠데타 40주년인 12일 서울 압구정 고급 중식당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과 만나 오찬을 같이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