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예장통합 5]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2년 뒤 '컴백'
수습안에 따라 명성교회 총회재판국판결 수용, 2021년 1월 재청빙 가능

입력 Sep 26, 2019 10:33 AM KST
ms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명성교회 세습 논란은 2년 뒤 세습을 허용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그러나 세습금지법을 피해갔다는 지적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관심을 모았던 명성교회 세습 논란이 2년 후 세습으로 종결됐다.

예장통합 '명성교회 수습전권위원회는 ▲ 명성교회 세습 무효 판결 수용▲2021년 1월 이후 김하나 목사 청빙 ▲ 노회 정상화로 김수원 목사 노회장 승계 등을 뼈대로 하는 수습안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수습전권위 위원장 채영남 목사는 "양측이 다 많이 내려놓았다"고 밝혔다. 현장에선 총대의원 1204명 중 920명이 찬성해 수습안은 가결됐다.

명성교회가 속한 서울동남노회는 11월 3일 명성교회에 임시당회장을 파견할 예정이다.

수습안이 가결됐지만 후폭풍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세습을 사실상 2년 뒤로 유예해 세습금지법을 교묘히 피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촛불이 교회에 경고 메시지를 던지다

12일 다시 한 번 서초대로에선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렸습니다. 그런데 집회 현장을 담은 기록 영상과 보도 사진엔 유난히 사랑의교회가 자주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