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광훈 목사, ‘돈’ 들어오는 시간이 가장 기쁜 시간?
3일 개천절 집회 발언 논란....정치행보 궁극적 목적은 ‘돈’인가

입력 Oct 04, 2019 11:11 AM KST

jtbc

(Photo : ⓒ JTBC 화면 갈무리 )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이 3일 집회 도중 헌금 시간을 가장 기쁜시간이라고 말해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광훈 대표회장은 예고한대로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집회를 주도했다.

이날 집회에서 전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 저○을 빨리 끌어내려 주시옵소서. 주사파 50만 명 척결해 주시옵소서"라며 수위 높은 막말을 쏟아냈다.

전 회장의 막말은 새삼스럽지 않다. 전 회장은 6월 문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시국성명을 내고 원색적인 비판발언을 쏟아내 왔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 이재오 전 특임장관도 전 회장의 정치행보에 가세하고 나섰다.

그런데, 전 회장은 다른 일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다른 일'이란 바로 '헌금'이다. 전 회장은 3일 집회를 이어나가는 도중 이렇게 말했다.

"오늘 이 행사 중에 가장 기쁜 시간이 돌아왔습니다. 무슨 시간이냐고요? 헌금하는 시간입니다. 헌금하는 시간... 8월 15일 비가 많이 와서 내가 부도가 났어요. 다 주머니를 털어서 하나님의 영광과 갈음하여 주시옵소서."

JTBC는 3일 ‘뉴스룸 - 비하인드 뉴스' 코너에서 이날 집회 현장에서 헌금 받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현장에 비치된 헌금함엔 "본 헌금은 전광훈 목사님의 모든 사역을 위하여 드려지며 헌금의 처분 권한을 전 목사님께 모두 위임한다"는 글귀가 적혀 있었다.

이를 두고 ‘비하인드 뉴스'를 진행하는 박성태 기자는 "사역을 위해서 쓴다고는 돼 있지만 헌금의 사용처는 전광훈 목사 마음대로"라고 지적했다.

전 회장은 이전부터 돈을 자주 입에 올렸다. 2015년 전 회장은 ‘대한민국 건국대통령 이승만 영화 제작 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고, 3천 만 명 후원자를 모집하겠다고 호언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모금액은 143만원애 그쳤다. 올해 5월 설교에서는 "30억의 돈이 있어야 끝내는데 어르신 붙잡고 고민을 했더니 그거 내가 돈 구해줄게. 어르신이 이번 주에 2억 준다 그래요"라고 말해 또 한 번 입길에 올랐다.

한편 전 회장은 극우편향 정치행보에 유투브 채널 '너알아TV' 등 소셜미디어도 적극 활용 중이다.

이와 관련, 주옥순 등 대표적인 극우인사는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극우 정치활동을 통해 후원금 수익을 올리고 있는 정황이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 보도된 바 있다. 전 대표 정치활동의 궁극적 목적이 돈을 벌어들이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살만한 대목이다.

이에 대해 팟캐스트 '내가 복음이다' 진행자인 양희삼 목사는 7월 "교계 안에서 전 목사 처럼 돌출 행동을 하는 목회자가 많은데, 그 끝이 돈이라는 걸 전 목사는 입증해 주는 듯하다"고 일갈한 바 있다.

전 대표의 입장을 듣고자 했지만, 전화연락을 받지 않았다.

오피니언

기고

교회의 광기

"오늘 몇몇 종교인들의 선동과 정권욕에 취한 정치인의 거짓 언어와 행태를 보며, 떠오르는 27년 전 한국교회의 부끄러운 옛 일을 기억한다. 최근 한국교회가 이상한 ..

많이 본 기사

김장환 목사, 12·12 쿠데타 40주년 전두환과 샥스핀 즐겨

개신교계 원로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가 12·12 군사 쿠데타 40주년인 12일 서울 압구정 고급 중식당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과 만나 오찬을 같이한